전체뉴스

Total News

세계기네스 신기록에 도전하는 풍물마당 '2011천지진동 페스티벌'

입력 2011-09-15 14:53:07 수정 2011-09-15 14:54: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1 천지진동 페스티벌’은 오는 10월 3일 고양시 어울림누리 별무리 경기장에서 열린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금껏 한 번도 시도하지 않은 엄청난 규모의 출연인원으로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기네스 신기록에 도전하는 특별한 무대로 세계를 놀라게 한다.

한국 사물놀이의 대부이자 가장 인기 있는 전통예인으로 손꼽히는 김덕수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를 비롯해 장구, 꽹과리, 징, 북 등 전통타악기 연주자 2011명이 한자리에 모여 세상을 뒤 흔들 만큼의 거대함으로 관객과 흥겨움을 나눈다.

4명이 조를 이뤄 선보이는 사물가락도 웅장한데 장구, 꽹과리, 북, 징이 파트마다 무려 500조에 이르는 사물단이 한꺼번에 연주한다는 것만으로도 상상초월의 장면을 연출한다.

1,651,88m²(약 500평) 규모의 대형 축구장을 가득 메운 연주자들이 천지를 들썩이게 하고 가슴속까지 후련하게 만든다.

‘천지진동 페스티벌’이라 이름 지어진 이번 공연은 사회적으로 만연한 불신과 분열로 얼룩진 우리시대의 화합을 도모하는 자리이다. 무엇보다 10월 6일 개막하는 제92회 전국체육대회가 경기도 고양시에서 개최되는 것에 대한 성공 기원과 더불어 평화와 화합, 나눔을 주제로 공연을 선보인다.

경기도 31개 시-군 뿐 아니라 서울, 충청, 경상, 전라, 강원도까지 전국 곳곳을 기반으로 한 대표적인 사물놀이 연주자 2011명이 한마음으로 뜻과 기를 모아 역동적인 대열로 전통가락의 신명을 전한다.

특히나 개천절에 펼쳐지는 프로젝트로 더 나은 새로운 세상열기 일환이며, 잊혀가는 전통의 맥과 저력을 과시하고 다시 도약하는 우리 전통만들기의 의미 있는 기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길놀이를 시작으로 앉은반 영남가락 및 웃다리가락, 선반 사물놀이 등 다채로운 장단과 기교, 거대한 규모와 위용으로 관객을 압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 말미에는 관객이 공연단과 함께하는 어울마당으로 감흥을 이어간다. 페스티벌의 대미를 장식하는 ‘판놀음’에서 객석과 연주단이 연주 공간에 함께 나와 뒤 섞여 한바탕 흥에 취하게 놀아보는 시간이다.

경기도문화의전당 관계자는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대규모 전통악기 연주단의 무대이며, 천지를 뒤 흔들 만큼 힘 있는 우리 가락을 한 껏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며 “경기도에서 열리는 전국체전의 성공적인 기원도 함께하는 자리이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왕지혜, 서효림 팜므파탈 악녀 패션 눈길!
· 상하기 쉬운 추석음식, 이렇게 보관하세요
· 배우자 출산휴가 최대 5일로 확대

· 남성들이여, 피부를 사랑한다면 부지런하라
· 하정우-박희순, '우리 친하답니다' 깨알 스틸공개
입력 2011-09-15 14:53:07 수정 2011-09-15 14:54: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