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얘들아, 사파리로 체험학습 떠나자!

입력 2011-09-26 09:33:36 수정 2011-09-26 09:34: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에버랜드는 '해피할로윈 & 호러나이트' 축제를 맞이해, 10월 31일까지 '사파리 특별 체험 버스(Special Tour)'를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기존 사파리 버스와 달리 버스에서 내려 기린·코끼리에게 먹이를 주고, 버스 안에서도 아기 맹수(사자·호랑이)들을 직접 만나 볼 수 있다.

'사파리 특별 체험 버스' 프로그램은 맹수 사파리 관람, 초식 사파리 체험, 아기 맹수 체험, 곰 사파리 순으로 진행된다.

초식 사파리 체험 시에는 모든 승객이 '초식사파리 정류장'에 내려 기린에게 직접 먹이주기, 말하는 코끼리와 인사 나누기 등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버스 안에는 전문 사육사가 동승하여 사파리 내 동물들의 생태 등을 자세히 설명해 주기 때문에, 아이들은 생생한 동물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초식 사파리 체험을 마치면 깜짝 손님 아기 사자와 호랑이를 만난다.

동물원에서도 보기 쉽지 않은 아기 맹수들을 가까이서 관찰하고, 함RP 사진도 찍을 수 있는 포토타임도 갖는다.

‘사파리 특별 체험 버스’는 ‘해피할로윈 & 호러나이트’ 축제 기간 중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매시 정각에 1대씩만 출발하며, 1회 20명 정원으로 매일 6회 진행된다.

참가 희망자는 에버랜드 홈페이지(www.everland.com)에서 예약하면 되고, 참가비는 대인 1만5천원, 소인 1만원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고수, ‘나도 청계산 패밀리’ 팬들과 함께 등반
· 남성미와 시크함이 조화된 차도남 간절기 패션은?

· 어린이 영양제 제대로 알고 선택하자
· 한혜진, ‘골든 비너스 룩’ 선보여
· 낙태 28% ‘감소’...미혼모 낙태율은 증가
· 오래된 화장품, 거침없이 버려라

입력 2011-09-26 09:33:36 수정 2011-09-26 09:34: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