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 가을, 이성에게 어필할 수 있는 패션 연출법

입력 2011-09-28 13:04:06 수정 2011-09-28 13:0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쌀쌀해진 가을에는 날씨 못지않게 패션스타일도 이성에게 어필할 수 있는 요소로 손꼽힌다.

성별을 떠나 패션 스타일과 같은 외형적인 요소는 첫인상을 좌우하는 큰 역할을 한다. 옷차림만으로도 자신의 성격과 라이프 스타일을 표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떤 스타일의 아이템을 착용해 얼굴과 키 등의 신체적 단점을 커버함으로써 이성에게 자신의 매력을 어필할 수 있을까.


▲ 트렌디한 그린컬러 팬츠

매력적인 연기와 패셔너블한 캐주얼 룩을 주로 선보인 이켠은 코데즈 컴바인 포맨의 깔끔하고 심플한 그린 컬러의 팬츠를 선택했다. 이 제품은 코튼 소재로 되어 있어서 심플하고 모던한 느낌을 더해준다.

착용감이 편하고 어디든 매치 할 수 있는 간편한 아이템으로 이켠은 화이트 체크 셔츠에 매치해서 매력적인 캐주얼룩 분위기를 연출했다.

▲ 심플한 그레이&블랙 컬러 매치

남친돌 윤두준은 간절기에 딱 맞는 그레이 컬러 가디건과 블랙 컬러의 코오롱스포츠 에버그린 티셔츠로 센스 있는 가을 캐주얼룩을 선보였다. 윤두준처럼 웨어러블해 보이면서도 실속 있는 옷차림은 상대방에게 호감을 갖게 한다.

▲ 패션의 완성은 발 끝

무엇보다 소품활용으로 감각적인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특히 패션의 완성은 발 끝이라는 말이 있듯 신발이 때로는 사람의 얼굴이 되기도 한다.

패셔니스타들이 즐겨하는 컨버스는 대표적인 스타일리시한 아이템으로 캐주얼은 물론 믹스매치에도 곧 잘 어울리기 때문에 자신만의 개성을 살릴 수 있다.

공유와 이홍기처럼 전체적인 룩에 어울리는 컬러의 컨버스를 선택해 안정적인 코디를 선보일 수 있고 류승범과 같이 정장에 절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강렬한 컨버스를 매치해 기존의 상식을 깨뜨린 감각적인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도 있다.

첫 인상에 자신이 없다면 강렬한 인상을 줄 수 있는 믹스매치 패션으로 컨버스를 활용해 보는 것은 어떨까.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하늬, 히트에서 ‘매력 3종 세트’뽐내
· CJ제일제당, ‘주부 소비자 패널’ 300명 모집
· 엄마는 지금 공부 중, ‘주부 자격증 시대’

· 삼립식품 ‘정형돈 호빵’ 출시···대세 입증
· 행복한 겨울나기, 현명한 이불 선택은 필수
입력 2011-09-28 13:04:06 수정 2011-09-28 13: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