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서울 지난 해 10채 중 4.3채 임대차 ‘월세’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지난 해 10채 중 4.3채 임대차 ‘월세’

입력 2011-09-28 14:08:32 수정 2011-09-28 14:08: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월세집이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 10년 간 전세주택이 9% 감소하는 동안 월세집은 72% 증가했다. 이 때문에 전체 임대차 주택에서 월세집이 차지하는 비율 역시 2000년 28%에서 2005년 38%, 2010년 43%로 높아졌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2000년 ~ 2010년 서울시 통계 ‘점유 형태별 주택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00년 127만1,330가구였던 전세집이 2010년 115만2,714가구로 11만8,616가구 감소(-9%)했다. 반면 같은 기간 월세(보증부+무보증+사글세)주택은 50만2,623가구에서 86만2,870가구로 36만247가구 증가했다.

월세가 크게 늘면서 지난 2000년 전체 임대차(전세+보증부월세+무보증월세+사글세) 주택 10채 중 2.8채였던 월세집 비율이 2010년에는 10채 중 4.3채로 높아졌다.

▲ 월세 증가, 보증부 월세 최다

2000년~2010년 기간 중 월세주택은 일정액의 보증금과 매달 월세를 지급하는 보증부월세가 44만5,236 가구에서 78만2,696 가구로 76% 상승, 가장 많이 늘었다.

3만6,370 가구였던 무보증월세도 6만903 가구로 2만4,533 가구 증가했다. 임대차기간 만큼의 금액을 한 번에 지불하는, 속칭 ‘깔세’라 불리는 사글세는 2만1,017가구에서 1만9,271가구로 소폭 감소했다.

지난 10년 간 각 구별 월세 증가율은 관악구가 223%로 가장 높았다.

2000년 당시 월세집이 2만5,357가구였던 관악구는 2010년에는 8만1,805가구를 기록, 서울에서 가장 월세주택이 많은 지역이 됐다.

동작구 역시 월세집이 1만8,317가구(2000년)에서 3만8,205가구(2010년)로 늘어 100%를 넘는 상승률을 기록했고 이어 은평구(98%), 도봉구(94%), 마포구(92%) 순으로 월세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지난 10년 간 서울 주택가격 및 임차료가 크게 오르면서 전체 주택 중 월세집이 차지하는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현재도 전월세 시장 불안과 집주인의 월세 선호 현상이 확산되고 있어 월세집 증가현상은 상당기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하늬, 히트에서 ‘매력 3종 세트’뽐내
· CJ제일제당, ‘주부 소비자 패널’ 300명 모집
· 엄마는 지금 공부 중, ‘주부 자격증 시대’

· 삼립식품 ‘정형돈 호빵’ 출시···대세 입증
· 행복한 겨울나기, 현명한 이불 선택은 필수
입력 2011-09-28 14:08:32 수정 2011-09-28 14:08:32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