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효진, ‘단편의 얼굴상’ 특별 심사위원 위촉

입력 2011-09-28 15:13:47 수정 2011-09-28 15:16: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는 11월 2일 개막하는 제9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가 국제경쟁부문 ‘단편의 얼굴상’을 심사하게 될 특별심사위원으로 배우 공효진을 위촉했다.

공효진이 심사하게 될 ‘단편의 얼굴상’ 은 본선진출작 중 국내 우수 단편영화 연기자들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매년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와 전년도 ‘단편의 얼굴상’을 수상한 배우가 짝을 이루어 그 해의 ‘단편의 얼굴상’ 주인공을 뽑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특별한 상 이다.

공효진은 그동안 영화 ‘미쓰 홍당무’, ‘품행제로’, ‘다짜마와 리-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 ‘가족의 탄생’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그리고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 ‘고맙습니다’, ‘파스타’, ‘최고의 사랑’ 등 에서 그녀만의 독특한 개성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훌륭히 연기하여 대한민국 최고 국민 호감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각종 광고와 드라마, 영화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는 공효진은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의 특별심사위원으로 위촉된 것에 대해 “국제경쟁영화제의 특별심사위원을 맡게 돼 너무나도 기쁘다. 짧지만 강렬한 단편영화들을 만나는 일은 언제나 설렌다. ‘단편의 얼굴’을 뽑는 자리인 만큼 같은 배우의 입장에서 성실한 마음과 자세로 심사위원직을 잘 수행해내겠다” 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영화 ‘아따쿨’로 지난해 ‘단편의 얼굴상’을 수상한 배우 이명행도 특별심사위원의 자격으로 공효진과 함께 한다.

이명행은 ‘아따쿨’에서 아버지라는 존재 앞에 무력해지는 아들 상준역을 맡아 이 시대의 평범한 아들을 진정성 있게 연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학로에서 연극배우로 오랫동안 활동했다. 현재 단편영화에서 작은 역할을 오가며 서서히 영화의 매력을 알아가고 있는 중이라는 이명행은 “단편의 얼굴상’이 배우에게 큰 힘을 주는 의미 있는 상인만큼 심사 숙고해 심사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제9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1월 2일부터 11월 7일까지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개최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하늬, 히트에서 ‘매력 3종 세트’뽐내
· CJ제일제당, ‘주부 소비자 패널’ 300명 모집
· 엄마는 지금 공부 중, ‘주부 자격증 시대’

· 삼립식품 ‘정형돈 호빵’ 출시···대세 입증
· 행복한 겨울나기, 현명한 이불 선택은 필수
입력 2011-09-28 15:13:47 수정 2011-09-28 15:16: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