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베개 잘 못써도 목디스크?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베개 잘 못써도 목디스크?

입력 2011-09-28 16:16:22 수정 2011-09-28 16:16: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어제 잠을 잘못 잤나 왜 이렇게 목이 뻐근하지?’ 라고 호소하는 사람들을 한번쯤은 보았을 것이다. 인생의 3분의 1을 수면으로 보내야하는 사람들에게 올바른 수면자세와 베개는 더할 나위 없이 중요하다.

특히 편안한 수면은 척추건강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누웠을 때 사람의 몸무게는 머리 8%, 가슴부위 33%, 골반 44%, 다리 15%로 분산된다.

몸무게가 70㎏인 사람의 경우 베개가 5.6㎏을 지탱하는 셈이다. 올바른 자세로 수면을 취하지 않았거나 베개를 잘못 사용했을 경우 목근육 통증, 인대 손상 등 각종 질병을 유발하게 된다.

장시간 잘못된 자세가 지속되었을 경우 목디스크까지 발생할 수 있다. 각종 척추질환을 예방하는 이상적인 수면자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한다.

▲ 잘못된 수면자세 목디스크까지 불러

수면은 하루일과를 끝내고 피로를 풀 수 있는 시간이지만 잘못된 수면자세는 오히려 악영향을 미친다.

엎드려서 수면하는 자세는 척추에 부담이 클 뿐만 아니라 척추를 틀어지게 만들고 목이나 어깨, 허리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머리 밑에 팔베개를 하거나 받친 자세로 오래 있을 경우 손목관절이 눌려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높은 베개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목 변형을 줄 수 있고, 수면 뒤에 오히려 어깨가 뻐근하고 두통을 유발될 수 있다. 목과 머리가 충분히 지지되지 못하는 수면자세는 목통증의 원인이 되고, 이러한 자세가 습관으로 굳어져 반복될 경우 목디스크, 허리디스크 등의 척추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반면 체형에 알맞은 베개는 쾌면은 물론 각종 목통증을 사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목·허리디스크전문 모커리한방병원 윤유석 원장은 “가장 이상적인 수면자세는 척추가 일직선이 되도록 해 근육의 긴장이 없도록 하는 것이다. 똑바로 누웠을 때 경추가 자연스럽게 활 모양의 만곡을 그대로 유지하고 옆으로 누웠을 때 경추와 흉추가 일직선 상태가 돼 척추 계통에 무리를 주지 않는 상태에서 잠자리에 드는 것이 목에 무리가 없다”고 당부했다.

▲ 올바른 수면자세

우선 척추가 정상적인 정렬을 유지하도록 해야 하고 목의 커브(35~45도)를 그대로 유지한 상태에서 수면을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엎드려 자는 것은 경추 부근의 신경을 눌러 깨어난 후 팔 저림이나 어깨 결림 같은 통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동양에서는 베개의 높이에 대하여는 예부터 ‘고침단명(高枕短命)’이라 하여 베게는 낮은 것을 권하였는데 이는 개인의 신체적 조건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베개가 지나치게 낮으면 오히려 머리가 뒤로 젖혀지고 턱이 들려 경추 곡선이 비뚤어져 숙면할 수 없다. 베개의 이상적인 높이는 6~8cm, 성인남자의 경우 바로 누운 자세에서는 7.9cm, 옆으로 누웠을 때는 9.5cm가 적당하다.

치료를 목적으로 딱딱한 나무 베개인 경침(硬枕)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자신의 약지를 반지름으로 한 반원형의 나무베개가 적당하다.

경침은 목의 만성적인 통증과 등과 어깨 및 상지의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에 사용하여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고 목디스크(추간판 탈출증)를 포함하여 목과 상지의 여러 가지 증상을 예방할 수 있고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

▲ 목통증은 한방치료가 효과적

만약 올바른 수면자세와 베개를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목통증이 2주 이상 지속될 경우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윤 원장은 “특히 목 부위의 통증이나 목디스크는 허리부위의 통증, 허리디스크보다 치료기간이 짧아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할 수 있다”며 “한방으로 수술 없이 통증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하늬, 히트에서 ‘매력 3종 세트’뽐내
· CJ제일제당, ‘주부 소비자 패널’ 300명 모집
· 엄마는 지금 공부 중, ‘주부 자격증 시대’

· 삼립식품 ‘정형돈 호빵’ 출시···대세 입증
· 행복한 겨울나기, 현명한 이불 선택은 필수
입력 2011-09-28 16:16:22 수정 2011-09-28 16:16: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