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1~‘12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받으세요

입력 2011-09-29 12:58:23 수정 2011-09-29 12:59: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질병관리본부는 ‘11~’12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에 대비해 65세 이상 노인, 심장 · 폐 질환,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와 그 보호자, 그리고 생후6~59개월 소아 및 임신부 등을 인플루엔자 우선접종 권장대상자로 정하고 예방접종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인플루엔자는 우리나라의 경우 통상 11~12월 사이에 1차 유행이 있고, 다음해 2~4월에 2차 유행이 발생하는 급성 호흡기 감염질환으로,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의 경우 10월에서 12월 사이 예방접종을 받을 것이 권장된다.

만 9세 이상 성인은 매년 1회 접종받고 생후 6개월 ∼ 만 9세 미만 소아는 ’10∼’11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또는 인플루엔자A(H1N1)(신종인플루엔자) 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 2회 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인플루엔자는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이 일어나므로 예방을 위해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과 기침 에티켓(휴지, 옷깃 등으로 입을 가리고 기침)을 잘 지켜야 하며, 특히 노약자, 만성질환자가 인플루엔자에 감염될 경우 세균성폐렴, 울혈성 심부전증과 같은 합병증 발생의 위험이 높아지고, 심부전증, 당뇨 등 기존에 앓던 만성질환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 이전에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올해 우리나라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량은 지난해보다(지난해 1,685만) 25%가량 증가한 약 2,100만 도즈(1회 접종량)로(식약청 국가검정현황자료 참조), 인플루엔자 백신 부족현상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민간의료기관에서는 9월부터 접종이 시작되었고, 보건소의 경우 백신공급이 완료되는 10월 첫 주부터(대체로 4일 시작 예정) 지역 우선접종대상자 약 394만 명에 대해 순차적으로 예방접종이 실시될 계획이다.

보건소에서는 65세 이상 노인, 사회복지시설 생활자, 의료수급권자 등을 위주로 자치단체 실정에 맞추어 예방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며 이에 해당되는 주민은 거주 지역 보건소에 접종일정을 사전에 확인하고 방문하면 된다.

특히, 보건소 접종 시 고령자분들은 추운 날씨에 야외에서 장시간 서서 대기하지 않도록 주의해야하며 따뜻한 옷을 입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당일 건강한 상태에서 예방접종 받는 것이 중요하므로 예진 시 접종당일 건강상태와 평소 앓고 있는 만성질환을 의료진에게 꼭 알려야 하고, 예방접종 후에는 30분 정도 보건소에 머물면서 급성 이상반응 (쇼크증상/아나필락시스) 발생 여부를 관찰한 후 귀가하는 것이 좋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제동-박소현, ‘솔로탈출 했으면 하는 연예인 1위’

· 출산 준비, 제대로 하고 계신가요?

· ‘무협’ 탕웨이, ‘엄마연기는 쉽지 않네요 ‘
· 송지효와 조권이 제안하는 올 가을 잇 아이템 야상 점퍼

· 돌아온 불황…자영업계 대세 업종은?
· 우리나라 유아 절반, 칼슘 및 철분 섭취 부족!

입력 2011-09-29 12:58:23 수정 2011-09-29 12:59: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