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립선건강의 날…남성건강의 신호등 전립선

입력 2011-09-30 13:26:31 수정 2011-09-30 13:27: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립선 질환은 비뇨기계 질환 중 가장 흔한 질환으로 전체 남성의 15~20%는 전립선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인구의 고령화와 서구화로 전립선 비대증과 전립선 암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대한비뇨기과학회가 제정한 ‘전립선건강의 날’(매년 10월 첫째주 일요일)을 맞이하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MEDICHECK(원장 이대일)의 도움을 받아 전립선 비대증에 대해 알아보았다.

전립선 비대증의 증상은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제1기는 ‘초기 또는 자극기’라고 하며 빈뇨 특히 야간 빈뇨(밤에 자다가 2~4회 가량 소변 보는 것), 배뇨시작의 지연, 소변줄기가 약하거나 가늘어지는 현상 등이 나타난다. 보통 이 시기가 되면 나이가 들어 기력이 부실해지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기가 쉽다.

그리고 회음부(사타구니주변)의 불쾌감이나 중압감, 하복부의 긴장감 등도 느낄 수 있다.

제2기는 ‘잔뇨기’라고도 하며, 불완전한 배뇨 즉, 소변을 본 후 얼마 지나지 않아서 다시 소변을 보고 싶은 생각이 드는 것이다.

그리고 초기에 보였던 자극증상 및 배뇨증상이 심해지고, 과로, 음주, 성교 등으로 전립선 부위의 충혈이나 부종을 일으켜 갑자기 요 폐색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제3기에는 잔뇨량이 더욱 증가해서 방광의 배뇨력이 더욱 약화되며, 여러 가지 합병증을 일으키게 된다.

환자는 갈증을 느끼고 특히, 야간에도 여러번 깨서 소변을 보는 자극증상이 있어 결국은 탈수 상태에 빠져 피부는 건조하고 무력 상태에 빠지게 된다.

전립선비대증 자체만을 진단하기는 그리 어렵지 않다. 그러나 겉으로 보이는 증상만을 가지고 전립선비대증이라고 확진하는 것은 위험하다.

직장 내진, 요 검사, 잔뇨 검사, 초음파 검사, 내시경 검사, 요 역동학적 검사 등을 시행하여 전립선비대증과 같이 요폐색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 질환들을 감별 진단하여야 한다.

감별 진단할 질환으로는 전립선 암, 방광 경부 수축증, 요도 협착, 방광 결석, 만성 전립선염, 신경인성 방광 등이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주혁, '커플즈'에서 착한 순애보의 '유석'변신
· 엄마들이여, 조기영어교육으로 헛고생 하지 말라!
· 내 남자의 피부, ‘가을’을 타기 시작했다
· 임창정-최다니엘-오달수, 세명이 무슨일로?

· 수면 중에 자주 우는 아이라면 ‘야제증’ 의심
· NH보험, 고객님의 잠자는 보험금 찾아드려요!

입력 2011-09-30 13:26:31 수정 2011-09-30 13:27: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