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중증외상환자, 집중 치료길 열린다

입력 2011-10-04 13:20:25 수정 2011-10-04 13:2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는 중증외상환자 전문치료시설인 중증외상센터를 2016년까지 단계적으로 전국에 16개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외상환자 예방가능 사망률은 35.2%(2010년)로 미국?일본의 10~15%에 비해 높은 편이며 선진국의 경우 외상전문 진료체계를 도입하여 외상환자 사망률이 감소한 바 있다.

외상환자 치료는 다양한 인력자원 투입, 장기간의 환자재원기간 등으로 병원경영에 부담을 주고, 의료인에게도 위험부담과 근무강도가 높아 대표적인 기피분야로 국가의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우리나라 중증외상환자 진료체계에서 외상전용 중환자실과 외상전담 전문의사가 부족한 것이 가장 시급히 개선해야할 문제라고 파악하고, 2016년까지 약 2천억원을 집중적으로 투자하여 중증외상환자 치료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9월 27일 발표된 2012년도 예산안에서 내년도에 중증외상관련 예산 400억원을 확정하였고, 2011년도 응급의료 기금계획 변경을 통해 2011년 하반기에 160억원을 집행하기로 했다.

향후 2016년까지 중증외상환자의 접근성 등을 고려하여 총 16개소의 중증외상센터를 전면 운영하고, ‘16년 이후에는 인구규모 등 수요에 따라 추가 설치를 검토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10월 초 공모를 통해 각 시도별로 1개소씩 총 15개소(13년 개소예정 부산대 제외)의 중증외상센터 후보기관을 동시에 선정하고, 병원의 연도별 이행계획에 따라 중증외상센터 설치에 필요한 설치비와 운영비를 지원한다.

국비지원 중증외상센터는 응급의료기금을 통해 외상전용 중환자실(40병상), 혈관조영실 등 외상전용 시설장비 설치에 80억원을 지원받고, 외상전담 전문의 충원계획에 따라 매년 7~27억원(최대 23명)까지 연차적으로 인건비가 지원된다.

한편 자체부담 중증외상센터가 설치되는 의료기관은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른 전문응급의료센터(외상)의 지정기준에 준하는 응급진료실의 시설?장비?인력 기준을 갖추고, 전용 수술실 2개 이상, 40병상 이상의 전용병동을 갖춰야 한다.

중증외상센터는 중증외상환자 발생 시 중증외상센터로 바로 이송하는 환자이송체계를 구축하고, 3교대 4개조 외상팀을 구성하여 24시간 365일 대응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중증외상센터의 설치가 1차 완료되는 2016년까지 각 지역별 중증외상체계 토대를 마련하여 약 650개의 전용중환자 병상에서 연간 약 2만명의 외상환자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향후 이전 예정인 국립중앙의료원에 ‘중앙외상센터’ 설치 등 주요 권역별 외상체계가 완성되면, 「예방 가능한 외상사망률」도 현재 35%에서 선진국 수준인 20%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내년부터 만 5세 유아 전원 무상교육
· 이윤지-이시영, 우리가 차세대 로코퀸이다!
· 올 가을, 다양한 체크 패턴으로 뽐내보자!
· 댄디 윤상현 vs 시크 정일우, 같은 옷 다른 느낌
· 이다해, 얼굴 나이 결정하는 비밀을 밝히다
· 리쌍 단독콘 ‘리쌍 극장’, 이젠 전국으로 간다!

입력 2011-10-04 13:20:25 수정 2011-10-04 13:2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