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을의 멜로영화 '냉정과 열정사이‘ 10월 재개봉

입력 2011-10-04 15:20:40 수정 2011-10-04 15:21: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1 일본 멜로영화 기획전’(이하 ‘기획전’)의 첫 문을 여는 ‘냉정과 열정사이’가 10월 13일 재개봉일을 확정했다.

멜로의 계절인 가을, ‘올 가을, 다시 만나는 명품 멜로’를 컨셉으로 일본의 대표적인 명품 멜로영화들을 다시 소개하는 이번 기획전의 첫 문을 여는 작품은 ‘냉정과 열정사이’다.

10월 13일부터 CGV 압구정 무비꼴라쥬관과 스폰지하우스 광화문(10월 20일부터 상영)에서 다시 만나는 이 영화는 이탈리아 피렌체와 밀라노, 그리고 일본 도쿄의 이국적인 풍경을 배경으로 사랑을 다시 되돌리고 싶은 남자 쥰세이(타케노우치 유타카)와 사랑을 가슴 속에만 간직하고 있는 여자 아오이(진혜림), 두 남녀의 10년간에 걸친 가슴 벅찬 사랑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일본 개봉 당시, 1년 동안 장기 상영하며 무려 10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기도 했던 ‘냉정과 열정사이’는 일본의 대표적인 작가 에쿠니 가오리와 츠지 히토나리가 남녀의 시각에서 쓴 동일한 사랑이야기를 담은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제작됐다.

이는 국내에서도 가을 분위기 물씬 풍기는 아름다운 풍경과 주옥같은 명대사, 그리고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요시마타 료와 엔야(Enya)의 음악으로 주목 받기도 했다.

이번 상영은 2003년 국내 개봉 이후 오랜만에 재상영 돼 의미가 있으며 특히, 가을이 시작되는 10월 개봉해 멜로의 계절에 걸맞은 가슴 시린 사랑이야기로 관객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낼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내년부터 만 5세 유아 전원 무상교육
· 이윤지-이시영, 우리가 차세대 로코퀸이다!
· 올 가을, 다양한 체크 패턴으로 뽐내보자!
· 댄디 윤상현 vs 시크 정일우, 같은 옷 다른 느낌
· 이다해, 얼굴 나이 결정하는 비밀을 밝히다
· 리쌍 단독콘 ‘리쌍 극장’, 이젠 전국으로 간다!

입력 2011-10-04 15:20:40 수정 2011-10-04 15:21: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