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차병원 이준모 교수, 난소암 환자생존율 높일 수 있는 치료법 연구 발표

입력 2011-10-11 13:26:55 수정 2011-10-11 13:27: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CHA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부인암센터 이준모 교수가 난소암 3기 이상 환자의 40%에서 나타나는 빈혈이 난소암 환자의 생존율과 가장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3기 이상의 난소암 환자들에게 빈혈이 발생하였을 경우 빈혈치료를 즉시 받아야만 5년 생존율(암 진단 후 5년까지 생존해 있는 환자 비율)을 최고로 끌어 올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적으로 인정 받은 것이다.

이준모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난소암 3기와 4기 환자의 치료기간 중 빈혈을 동반하는 기간이 20% 이하일 경우 5년 생존율이 64.6%로 높은 반면 빈혈 동반 기간이 치료기간 중 20% 이상을 차지할 경우에는 5년 생존율이 45% 로 떨어지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 ‘Hb1020’ 이란 개념적 모델을 만들어 빈혈(Hb)수치가 10g/dl 이하로 난소암 치료기간 내 20% 기간 동안 지속될 경우, 치료 가이드라인을 잡고 이에 대한 집중적인 치료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내용도 함께 보고하였다.

일반적으로 빈혈은 난소암 환자에게서 항암제 효과를 급격히 떨어뜨리고 항암약제에 대한 거부반응을 나타내 큰 부작용을 일으키며 암세포 주위 조직이나 다른 장기에도 전이될 가능성이 높아 각별한 주의를 요하고 있다.

분당차병원 이준모 교수는 “현재 난소암 환자의 40% 이상에서 빈혈이 동반되어 나타나고 있고 빈혈의 원인이 항암제 사용으로 인한 환자의 골수억제현상, 항암제에 의한 면역기능 저하, 적혈구의 파괴, 적혈구수 조성성분의 결핍조성 등으로 인하여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난소암 환자에 치료과정에서 발생하는 빈혈에 대해 ‘Hb1020’ 이라는 치료 가이드라인을 이용하여 난소암 환자 전체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 이행성 연구학회의 최고 권위 있는 잡지인 ‘The Oncologist' 6월호에 게재되었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우리 아이가 최고” 베이비키즈맘 엑스포 13일 개막
· 셔플킹 장근석도, 댄디 도니도 입는다!! 화제의 패턴 분석
· 아삭, 달콤한 사과로 디저트 요리 솜씨 뽐내볼까?!
· 조기분만, 임신 35주 이후가 안전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환절기, 아이들 면역력을 높여라

입력 2011-10-11 13:26:55 수정 2011-10-11 13:2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