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홈플러스 PB ‘고춧가루’서 식중독균 검출

입력 2011-10-11 15:41:42 수정 2011-10-11 15:42: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청은 홈플러스가 진미농산에 위탁 생산하여 판매하는 PB(Private Brand)제품인 ‘고춧가루’에서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검출되어 유통·판매 금지 및 회수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부적합 제품은 유통식품 안전관리 수거·검사 계획에 따라 검사한 결과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검출됐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란 토양, 하천과 하수 등 자연계와 사람을 비롯한 동물의 장관, 분변 등에 널리 존재하며, 오염 식품 섭취 후 8∼24시간(평균 12시간)에 심한 복통과 설사 유발한다.(건강한 성인은 1∼2일 안에 회복됨)

식약청은 부적합 판정된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즉시 판매업체인 홈플러스로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우리 아이가 최고” 베이비키즈맘 엑스포 13일 개막
· 셔플킹 장근석도, 댄디 도니도 입는다!! 화제의 패턴 분석
· 아삭, 달콤한 사과로 디저트 요리 솜씨 뽐내볼까?!
· 조기분만, 임신 35주 이후가 안전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환절기, 아이들 면역력을 높여라

입력 2011-10-11 15:41:42 수정 2011-10-11 15:42: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