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다양한 장르로의 무제한 음악여행 ‘에버그린 뮤직 페스티벌’

입력 2011-10-19 10:56:37 수정 2011-10-19 10:57: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음악과 가족이 함께하는 세상에서 가장 반짝이는 하루’라는 주제로 열리는 ‘에버그린 뮤직 페스티벌’이 오는 10월 22일(토)~23일(일) 양일간 난지 한강공원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번 축제에는 잔잔한 감성의 발라드로부터 폭발적인 사운드의 하드록까지 대한민국 대중음악의 모든 장르를 대표하는 가수들이 등장한다.

우선 아름다운 한강을 배경으로 따사롭고 잔잔한 여유를 선사할 ‘소규모아카시아밴드’, 홍대 여신 싱어송라이터 ‘타루’가 에버그린 가을소풍으로 안내한다.

한 때, 한번쯤은 마음에 품었을 연서(戀書), ‘김광진’, ‘김현철’, ‘ 변진섭’의 발라드로 추억에 잠기다 보면, 젊음과 열정의 무대로 관객들을 일으켜 세울 개구쟁이 펑크 로커 ‘노브레인’, 인디 록의 슈퍼스타 ‘스키조’, 펑크 록의 정면승부 ‘크라잉넛’이 뜨거운 열정의 무대를 펼친다.

2011년 최대의 핫이슈, 탑밴드가 배출한 스타 ‘게이트 플라워즈’, ’엑시즈’, ’톡식’, ’POE’가 무대를 장악하면, 뒤이어 그들의 코치들이 결성한 ‘한상원 김도균 신대철 남궁연 프로젝트 밴드’가 진정한 밴드 마스터즈의 위용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에버그린 뮤직 페스티벌에서만 만날 수 있는 스페셜 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7~80년대 대중음악을 이끌었던 전설의 디바 ‘윤복희’와 트로트 여왕 ‘주현미’가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에버그린 뮤직 페스티벌’에서는 대중음악의 다양한 장르를 한 자리에 모을 뿐만 아니라, 기존 공연 무대에서는 볼 수 없었던 아티스트들의 새로운 음악 도전을 만날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가 될 것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혜수, 레드 카펫 여왕 반전 드레스로 귀환
· 상견례 스타일링 고민? 드라마 속 그녀들에게 배워보자

· 손글씨 예쁜 女스타 1위, ‘2NE1 산다라박’
· 홈쇼핑은 벌써 겨울, 월동상품 ‘잘 팔리네’
· 김연아, 장윤주 독특한 매력의 그녀들!!
· 올 가을 슈즈, 남자는 남자답게, 여자도 남자답게!

입력 2011-10-19 10:56:37 수정 2011-10-19 10:57: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