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민희가 제안하는 겨울 필수품 야상 스타일링

입력 2011-10-26 16:44:20 수정 2011-10-26 16:45: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성들의 밀리터리 점퍼로 여겨지던 야상이 최근 여성들까지 누구나 즐겨 입는 하나의 베스트 패션 아이템이 되었다.

야상 아이템은 레이어드, 믹스 앤 매치를 통하여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하고 투박한 느낌을 여성스러운 느낌과 믹스해 새로운 스타일로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할 수 있다.

▲ 무심한 듯 시크한 캐주얼 룩 연출!


프렌치 감성의 영캐주얼브랜드 에린브리니에는 페미닌무드와 캐주얼함이 적절히 믹스된 디자인의 야상을 제안한다.

야상의 시그너처 컬러인 카키 컬러를 사용하였지만 소매 부분에 브랜드 타이포그라피와 하트심볼로 포인트를 주어 여성스러움을 가미하였으며 차별화를 더했다.

또한 허리 부분에 스트링이 있어 스타일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패셔니스타 김민희처럼 터틀넥 롱니트와 함께 야상 점퍼를 툭 걸친듯하게 연출하면 무심한 듯 시크한 룩이 완성된다.

특히 그녀처럼 니삭스를 레이어드하여 다소 밋밋할 수 있는 룩에 포인트를 가미하면 스타일지수를 한층 높일 수 있다.

▲ 야상도 드레시하게! 스타일 + 따뜻함 UP!


야상점퍼는 매치 아이템에 따라 각각 다른 무드를 연출하는 스마트한 아이템이다.

김민희는 패딩 스타일의 야상 점퍼를 블랙 롱드레스와 매치하여 시크한 룩을 연출했다. 컬러 배색과 후드 부분의 화이트 퍼 트리밍을 가미하여 포인트를 더한 이 제품은 크리스마스, 각종 파티 등 다가오는 홀리데이 시즌에 드레스와 함께 매치하기에 손색이 없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선아, 태연 같은 옷 다른 느낌.. 도트패턴 가디건 스타일링
· 신한銀, 창구송금 및 자동화기기 수수료 인하
· 여성의 50%가 호소하는 ‘월경통’ 무시는 금물

· 손예진·이민기, 매혹적 커플 화보 공개
· 크라잉넛 ‘말달리자’, 한국인 스트레스 해소 음악 1위
· 임수정·이선균·류승룡,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 캐스팅

입력 2011-10-26 16:44:20 수정 2011-10-26 16:45: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