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재벌남 김래원과 떠오르는 사촌오빠 이상우 오피스룩 대결

입력 2011-10-28 17:33:14 수정 2011-10-28 17:34: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영 전부터 관심을 한 몸에 받은 드라마 ‘천일의 약속’은 이 가을에 맞는 감성멜로 스토리로 강타하며 월화극 1위로 자리를 굳히고 있다.

회가 거듭될수록 남녀 주인공의 이별부터 가족 스토리까지 아우르며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해 눈물을 자아내는데, 이 안에 또 하나 감상 포인트가 있다.

바로 서연(수애)에 대한 그리움으로 괴로워하는 지형(김래원)과 이러한 지형에게 “그 아이 건드리지마”라고 경고하는 사촌오빠 재민(이상우)의 스타일이다. 비슷한 듯 하지만 확연히 다른 두 남자의 오피스 룩을 이제 파헤쳐보자.

▲ 재벌남, 클래식 수트를 탈피하다


드라마의 공식 중 하나인 재벌남과 가난한 여자. 보통 재벌남들은 드라마 속에서 틀에 박힌 수트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한다. 그러나 김래원의 경우 건축가 직업에 맞게 내추럴하고 모던함을 조합하여 기존 재벌남들과는 다른 재벌남 스타일을 표현하고 있다.

드라마 첫 회에서 사랑하는 서연(수애)과 몰래 데이트를 즐기는 지형(김래원)은 오피스 룩이지만 멋을 한 껏 부렸다.

스카이블루에 핑크 스티치가 돋보이는 세븐오 재킷, 고급스러운 소재와 클래식한 라인의 니나리치 브리프케이스와 넥타이로 믹스매치하여 그 만의 재벌남 스타일을 만들었다.

▲ 연인보다 설레게하는 사촌오빠


이 시대 최고의 작가로 칭송 받고 있는 김수현 작가에게 선택 받은 또 다른 남자 ‘이상우’가 파격적인 드라마 스토리 속에서도 자신의 존재를 확실히 자리잡아가고 있는 이유는 뭘까.

김래원과 다른 매력으로 20~30대 여성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는 그의 오피스 룩은 어둡게만 느껴질 수도 있는 클래식 수트에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고 있다.

옐로우 바탕에 블루 도트 프린팅 된 니나리치 넥타이와 밝은 베이지톤의 투 포켓이 포인트인 브리프케이스로 어두운 분위기 속에서도 액세서리를 포인트로 둔 스타일로 자신의 존재를 부각시키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무결점 몸매 가인, 섹시 여전사 화보 공개
· 어린 피부, 어린 관절 콜라겐 섭취가 답이다
· 헐리우드 여배우들이 ‘콕’ 찜한 겨울 필수 아이템
· 한국야쿠르트, 꼬꼬면 개발자 이경규 명예홍보이사 위촉
· 옥션, 물가잡이 20%할인쿠폰 ‘무조건’ 줍니다

입력 2011-10-28 17:33:14 수정 2011-10-28 17:34: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