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연과의 합일, 김준근 초대展 ‘기억 풀이’

입력 2011-10-31 14:23:14 수정 2011-10-31 14:24: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종로구에 위치한 장은선 갤러리에서 김준근 작가의 초대전 ‘자연이연-기억 풀이’이 11월 2일부터 열린다.

한국화가 김준근은 흙을 모든 살아있는 것들의 근원적 시발점이자 궁극적 귀착지로 보았다.

향토적인 재료를 이용해 자신이 경험한 기억의 세계를 자연스러운 선묘와 형상을 통하여 다시 마주 하고 자연친화적으로 자신의 기억의 조각들을 표현하였다.

김준근의 작품은 모시와 삼베에서 느껴지는 따뜻함과 소박함의 정서를 담고 있다.

배경화면 위에 펼쳐지는 도식화된 꽃과 한가로이 노니는 오리, 소나무와 들풀들은 형상 그 자체라기보다 광범위한 대자연의 함축적 표현이며, 자연 조화의 진상을 나타내기 위한 수단이다.

또한 자유분방한 구성은 고정화의 부자연성을 탈피하고 자유롭게 자연과 하나가 되고자 하는 상호교감의 표현이다.

작가는 대지에 정제된 듯 박혀있는 단순하게 표현된 꽃과 외딴집의 표현에서 “현대인이 이미 잃어버린 어린 시절의 아름다운 추억과 따뜻한 마음의 고향을 그려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작품에 드러나 있는 색채는 주로 무채색으로 수많은 세월을 품은 삶의 색체이며, 다른 관점에서 보면 모든 유채색이 색을 잃은 최종의 모습으로, 다른 한편으로는 모든 색이 시작되는 근원의 색이라 할 수 있다. 화폭에 가득 찬 무채색과 흙색은 결국 작가의 마음속 깊이 내재되어 있는 삶의 무게를 나타낸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억을 통하여 자연합일의 새로운 조형세계를 펼쳐 나가고자 의지가 담긴 신작 20여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12일까지. 02)730-3533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여인의 향기’ 이동욱, 분위기 있는 파리지앵으로 변신
· 집안 불청객 집먼지진드기 잡는 ‘침구청소기’
· 주의하세요, 촉촉한 두피도 탈모 위험군

· 클래식하거나 터프하거나…까다로운 가죽재킷 완벽 레슨법!
· LG전자, 에어컨 특별점검 서비스 실시

입력 2011-10-31 14:23:14 수정 2011-10-31 14:24: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