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천일의 약속 ‘청순수애’, 패션에서 소품까지 시청자들 시선 고정!

입력 2011-10-31 15:00:06 수정 2011-10-31 15:0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드라마의 시작과 함께 주연배우들의 연기로 호평을 받고 있는 SBS 드라마 ‘천일의 약속’이 연일 화제다.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은 이수연 역의 수애는 청순함 속에 가려진 슬픔을 드라마 초반부터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들의 감성까지 자극하였고, ‘아테네’의 와일드한 모습에서 벗어나 180도 다른 단아한 오피스레이디로 변신한 수애의 스타일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여성들의 시선을 또 한번 사로잡고 있다.

▲ 단아한 모노톤과 블랙아이템으로 고급스러움 플러스


극 중 이서연은 있는 출판사 팀장의 역할에 어울리는 지적이고 단아한 모노컬러의 톤온톤 패션을 보여주고 있다.

화이트 블라우스와 누드톤의 베이지 팬츠 스타일링으로 착용하여 똑 부러지고 단아한 이서연을 표현했다.

최근 방송에선 자연스러운 드레이프와 허리 장식이 포인트인 원피스를 입어 여성스러움을 강조하기도 하였다. 톤 다운된 컬러의 아이템들은 수애의 화장기 없고 밝고 정돈된 피부 톤을 더욱 살려주는 동시에 시청자가 내용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화려한 주얼리는 피하고, 모던하면서 고급스러운 블랙 컬러의 슈즈, 백 아이템 등을 매치하여 이수연 모습을 잘 보여주었다. 또한 금속 장식이 포인트인 모던한 형태에 바 타입의 지갑이 보는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보르보네제 담당자는 “모노톤의 차분한 색조의 스타일링에 블랙 아이템을 적절하게 매치한 것은 일명 ‘천일의 약속 이수연 패션공식’으로 알려졌다”며 “골드 포인트 하나만으로도 제품을 찾아 문의하는 소비자들이 있어 수애의 인기를 실감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여인의 향기’ 이동욱, 분위기 있는 파리지앵으로 변신
· 집안 불청객 집먼지진드기 잡는 ‘침구청소기’
· 주의하세요, 촉촉한 두피도 탈모 위험군

· 클래식하거나 터프하거나…까다로운 가죽재킷 완벽 레슨법!
· LG전자, 에어컨 특별점검 서비스 실시

입력 2011-10-31 15:00:06 수정 2011-10-31 15:0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