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일괄매각, 고가낙찰, 상가가 움직인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일괄매각, 고가낙찰, 상가가 움직인다

입력 2011-11-09 09:43:42 수정 2011-11-09 09:43: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도권 상업시설 낙찰률이 올해 최고를 기록, 투자자들의 관심이 주거시설에서 상업시설로 옮겨간 것은 아닌지 주목된다.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이 수도권 상업시설의 경매지표를 조사한 결과 낙찰률은 27.8%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은 65.8%로 지난 9월 70%보다는 5%포인트 하락했으나 올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인천의 낙찰률이 45%로 가장 높았고, 경기도가 27.6%로 뒤를 이었으며, 낙찰가율은 서울 73.9%로 가장 높았다.

10월 수도권 상가 낙찰률의 급상승은 공동담보에 의해 일괄 매각된 개별 상가들이 이끌었다. 이들은 하나의 건물 안에 있지만, 각각 등기되어 있어 건물주가 부채를 상환하지 못할 경우 개별 물건으로 매각된다.

인천은 남구 주안동의 아이존쇼핑몰 내 상가 47개가 감정가의 40%에 한 자산운용사에 일괄 매각되었고, 경기도에서는 고양시 일산 동구 중산동 조은프라자의 상가 32개와 풍동에 위치한 샘터 빌딩의 상가 38개가 모두 매각되었다. 이 외에도 수원과 화성, 안양, 시흥 등지에서도 비슷한 낙찰 사례가 발생했다.

개별 상가들이 상업시설의 낙찰률 상승을 이끌었다면 근린상가는 낙찰가율 상승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개별 상가들이 구분 등기되어 있지 않은 근린상가는 그만큼 수익률이 좋기 때문에 자산가들이 선호하지만 지역에 따라 호불호가 극심하게 갈리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

수도권 중에서도 서울, 그 중에서도 강남의 근린상가는 워낙 선호도가 높아 매매시장에서 거래가 잘 되기 때문에 경매에 자주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나올 경우에는 여지없이 높은 가격에 낙찰되는데, 이를 반영하듯 지난 10월 4일 중앙 9계에서는 감정가 120억원에 이르는 지하3층, 지상 7층 규모의 서울철강빌딩이 감정가의 101%인 121억 원에 낙찰되었다.

고가의 부동산임에도 불구하고 이날 법정에는 15명이 입찰에 참여했으며, 같은 경쟁률을 기록한 감정가 36억 원의 강동구 둔촌동 소재 4층 근린상가도 감정가의 79%인 28억 원에 매각되었다.

이처럼 부동산 경매 시장에서 상가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는 것은 수도권 아파트가 좀처럼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대안 투자 상품을 찾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의 낙찰가율은 79.2%로 7월 이후 4개월 연속 80% 아래에 머물러 침체를 이어갔다.

지지옥션 남승표 선임연구원은 “상업시설 투자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수익률이기 때문에 주택처럼 시세 차익을 노리고 접근하는 방식은 위험하다”며 “근린상가와 같이 고가의 투자물건에 대해서는 주변에 있는 유사 상가들에 대한 임대수요를 감안한 공실률과 철저한 상권분석이 필요하고, 이에 대한 분석 역량을 축적하고 있는 자산운용사나 리츠사와 같은 전문회사를 통한 간접 투자가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배춧값 떨어져도 양념 비싸서 김장 못담그겠네!

· 임신 전 식습관이 태아 질병 결정한다
· 커리어우먼의 스타일 연출, 니트 하나면 충분!
· 우체국 타행송금 수수료 최고 54% 내린다
· 린나이, ‘미리 크리스마스’ 무료요리교실 참가 모집

입력 2011-11-09 09:43:42 수정 2011-11-09 09:43:42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