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러버부츠를 장마철에만 신는다는 편견은 버려!

입력 2011-11-14 15:52:15 수정 2011-11-14 15:53: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 탓에 가을을 느낄 틈도 없이 겨울을 준비해야 할 시기가 찾아왔다.

유난히 길고 춥다는 이번 겨울. 작년 한파와 눈길이 떠오르면서 따뜻한 부츠 하나 장만해야겠다고 결심한 이들을 위해 러버부츠를 소개한다.

자칫하면 공사장에서 신는 장화처럼 보임에도 불구하고 긴 장마철의 여파로 올 여름 레인부츠의 인기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았다. 하지만 러버부츠를 장마용품으로만 알고 있었다면 오산이다.

이음새 없이 천연고무로 만들어져 눈, 비가 샐 틈 없이 방수기능을 하고, 바닥 밑창도 천연고무로 되어있기 때문에 빙판길에서 넘어질 걱정이 없다.

혹시 고무로 된 러버부츠가 춥지는 않을까 걱정이 된다면 러버부츠의 오리지널 격인 헌터에서 출시한 보온성과 패셔너블한 감각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웰리삭스에 주목하자.

웰리삭스는 보온성이 뛰어난 플리스 소재 양말로 부츠 위로 살짝 접어 레그워머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는 러버부츠 전용 양말이다. 레드, 핑크, 옐로우 등 다양한 컬러와 니트, 퍼 등의 다양한 소재의 웰리삭스를 활용하면 하나의 부츠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고 한겨울에도 발을 따뜻하게 보호할 수 있어 일석이조 아이템이다.

지난 여름에 장만한 러버부츠에 센스있는 웰리삭스로 스마트한 겨울을 준비 해보는 것은 어떨까?

TIP. 러버부츠 항상 새것처럼 신을 수 있는 방법!

러버부츠는 눈 오는 날 길에 뿌려진 염화칼슘을 제대로 씻어내지 않고 보관하면 백탁현상(고무가 하얗게 변질되는 현상)이 생길 수 있는데 외출에서 돌아온 후 물로 부츠의 바닥과 몸체를 깨끗이 씻고, 마른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하면 늘 새것 같은 러버부츠를 오랫동안 즐길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피부는 쉬고 싶다‘ 수면 부족도 여드름 원인
· 여배우들이 실제 애용하는 화장품은?
· 오래 앉아 있으면 암? 디스크가 더 위험
· 풀무원, 맞춤 김장 체험 프로그램 ‘김장하러 53’ 운영
· 이완 맥그리거-에바그린, 파격 러브씬의 비결은?

입력 2011-11-14 15:52:15 수정 2011-11-14 15:53: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