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수 김연우, “체육관 운영하는 가수 되고 싶어”

입력 2011-11-15 10:50:44 수정 2011-11-15 10:51: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수 김연우는 싸이월드 공감 페스티벌 ‘with you’ 공식 블로그에서 개인적인 꿈과 자신의 첫사랑 등 그 동안 들을 수 없었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그는 개인적인 꿈을 묻는 질문에 “노래를 가장 잘 했던 것 같아 이 길을 택해왔다”며, “나중에 합기도 사범이 돼 체육관을 운영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실제로 그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합기도 유단자임을 밝히며 낙법 시범을 보이는 등 그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또한 김연우는 꿈을 이루기 위해서 끊임없이 도전해야 한다며 싸이월드 일촌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더불어 지난 5월 빗 속에서 스무 명 남짓의 관객 앞에서 열창하는 모습으로 화제가 된 동영상에 대해 묻자 “소나기가 내리는 야외무대에서 아쉬운 마음에 관객들이 자리를 뜨지 못하는 모습을 보고 무대에 올라 앵콜곡까지 5~6곡을 불렀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김연우는 첫사랑에 대해 묻자 “지금 결혼한 아내가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이라며, 센스 있는 답변으로 대응했다.

싸이월드는 김연우를 비롯해 인순이, 바이브, 자우림 등 공감 페스티벌 with you 출연진과 진행한 인터뷰 영상을 공감 페스티벌 공식 블로그를 통해 차례로 공개했다.

음악을 통한 이들과 대중의 ‘공감’은 오는 19일 토요일 저녁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리는 ‘공감 페스티벌’ 현장에서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정태호 SK컴즈 싸이월드 마케팅팀장은 “공감 페스티벌을 앞두고 티켓을 구하기 위한 이벤트 참여가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며 “다양한 세대의 관객들이 서로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공감 페스티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정회진 기자 (jh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아이유 서인국, 추운겨울 커플들은 뭐입지?

· 물티슈도 불안하다 ‘엄마표 물티슈 만드는 방법’
· 리쌍, 싸이-이승철도 넘었다 콘서트 예매율 1위
· 추운 겨울, 무릎 시큰거리면 ‘이것’ 의심
· GS샵 디토 ‘여성 위한 자동차 클래스’

입력 2011-11-15 10:50:44 수정 2011-11-15 10:51: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