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제일모직, 트렌디 캐릭터 여성복 ‘에피타프’ 런칭

입력 2011-11-16 11:59:18 수정 2011-11-16 12:00: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일모직이 2012년 봄부터 트렌디 캐릭터 브랜드 ‘에피타프’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에피타프는 디자이너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제일모직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와 ‘르베이지’나 유러피안 클래식 브랜드 ‘데레쿠니’와 달리 20~30대 여성을 겨냥하고 있다.

제일모직은 소비자 분석을 통해 20~30대 여성들이 기존 국내 캐릭터 브랜드의 보수적이고 변화가 없는 디자인과 수입 컨템포러리 브랜드의 다소 비싼 가격에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신속하게 유행하는 디자인을 만들어내는 브랜드들의 경우에는 가격은 저렴해도 질이 낮거나 디자인의 독창성이 떨어진다는 점에 착안했다.


이에 ‘에피타프’는 '최신 유행을 반영하면서도(=트렌디) 개성을 잃지 않는(=캐릭터) 스타일'을 제안한다.

무엇보다 고급스러운 소재와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일 예정이다. 브랜드 이름 역시 ‘한 시대를 대표하는 기념비적인 브랜드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상품은 도시 여성의 당당함을 표현할 수 있는 현대적인 디자인의 ‘모던 시크’, 출퇴근 복장으로 손색이 없으면서도 여성스러움이 가미된 ‘소프트 시크’ 및 한정 수량으로 선보이는 ‘리미티드 엣지’ 라인으로 구성된다.

특히 ‘리미티드 엣지’ 라인은 나만의 스타일을 원하는 여성들이 즐겨 찾는 편집매장의 의상처럼, 트렌드를 창의적으로 재해석한 독특한 디자인을 월별로 새롭게 보여줄 예정이다. 가격은 재킷 40~70만원, 스커트와 팬츠 20~40만원, 원피스 30~60만원 대이다.


첫 선을 보이는 2012년 S/S 시즌 컨셉은 ‘러시안 에스닉(Russian Ethnic)’이다.

18~19세기 제정 러시아 시대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여성의 몸매를 살려주는 테일러링에 러시아 제복에서 볼 수 있는 견장이나 금장 장식, 정교한 자수 장식을 더했다.

제일모직 레이디스사업부의 김정미 사업부장은 “‘구호’, ‘르베이지’와 ‘데레쿠니’의 성공 런칭을 바탕으로 ‘에피타프’는 20~30대 패션리더들의 접근성이 높은 전국 주요 백화점 매장 오픈을 통해 2012년에만 약 100억 원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초기 스타 매장을 중심으로 디자인과 품질을 모두 갖춘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2016년까지 5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나아가 글로벌 브랜드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2030여성, 절반 이상이 명품 짝퉁 2개 보유
· 고소영, ‘애 엄마 맞아? 여신 미모 여전’

· 김밥보다 적은 열량, 든든한 식사 대용식 ‘인기’
· 가수 김연우, “체육관 운영하는 가수 되고 싶어”

· 김장 스트레스, ‘주부 행복 관절 충전소’서 날려 버리자
· 베네세코리아, ‘우리 아이 유아용품 엄마가 직접’
입력 2011-11-16 11:59:18 수정 2011-11-16 12:00: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