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글쓰기]서울대 인문학 글쓰기 강의

입력 2011-11-16 13:11:52 수정 2011-11-16 13:14: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답도 없고, 교수의 강의도 없지만 서울대 학생들로부터 찬사를 받는 수업이 있다. 놀이와 수업의 경계를 허무는 글 놀이판, 인문학 글쓰기 강의다. 이번에 그 수업을 한 권을 책으로 엮은 책이 출간됐다.

『서울대 인문학 글쓰기 강의』(황소자리 펴냄)는 서울대에서 만 6년, 12학기째 인문학 글쓰기강의를 운영해 온 이상원 교수가 학생들과 만나온 경험과 노하우를 담아낸 강의록이다.

이 책은 서울대의 글쓰기 교육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독자들이 생생하게 경험해볼 수 있도록 실제 커리큘럼을 충실히 담았다.

이와 함께 학생들이 작성한 글 11편을 수록해 이 시대 대학생들이 글로 어떻게 자신의 삶과 치열한 고민을 표현해내는지 엿볼 수 있다.

저자는 ‘글쓰기에는 정답이 없다’고 못 박는다. 글쓰기란 바느질이나 낚시질처럼 무작정 직접 뛰어들어보는 수밖에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바늘에 손이 찔리고 줄이 엉켜버리는’ 사고를 직접 해결해보면서 자신만의 방법론을 터득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자신의 지적을 학생들이 정답으로 받아들일까 우려해 수업시간에 그 흔한 교수 첨삭 과정도, 시험도 없다고 한다.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으로서 글쓰기의 기능이 점점 강화되는 시대, 서울대 인문학 글쓰기 강의실 안에서 독자들은 글쓰기를 익히고 또 가르치는 방법에 대한 보다 본질적인 안목을 기를 수 있을 것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2030여성, 절반 이상이 명품 짝퉁 2개 보유
· 고소영, ‘애 엄마 맞아? 여신 미모 여전’

· 김밥보다 적은 열량, 든든한 식사 대용식 ‘인기’
· 가수 김연우, “체육관 운영하는 가수 되고 싶어”

· 김장 스트레스, ‘주부 행복 관절 충전소’서 날려 버리자
· 베네세코리아, ‘우리 아이 유아용품 엄마가 직접’
입력 2011-11-16 13:11:52 수정 2011-11-16 13:14: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