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일본 사회의 자화상, 연극 ‘잠 못 드는 밤은 없다’

입력 2011-11-16 14:01:13 수정 2011-11-16 14:02: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늘 날 일본인의 자화상을 그린 연극 ‘잠 못 드는 밤은 없다’가 오는 29일 무대에 오른다.

현대인의 고독한 내면세계와 일상을 세밀하게 들여다보는 히라타 오리자의 작품을 박근형 연출이 재해석하여 무대에 올린다.

잠 못 드는 밤은 없다는 말레이시아 리조트에서 살아가고 있는 일본인들의 모습을 통해 은퇴이민, 이지메(집단 따돌림)문화, 히키코모리(은둔형 폐인) 등 고독이나 외로움을 나타낸다.

김미도 연극평론가는 “연출가 박근형은 일본인 특유의 조심스러운 몸짓들과 지나친 친절, 과도한 상냥함 등을 배우들에게 육화시키며 극을 만들어갔다”며, “일본인의 이중성을 드러내는 작품의 주제의식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작품은 12월 31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스페이스111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정회진 기자 (jh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2030여성, 절반 이상이 명품 짝퉁 2개 보유
· 고소영, ‘애 엄마 맞아? 여신 미모 여전’

· 김밥보다 적은 열량, 든든한 식사 대용식 ‘인기’
· 가수 김연우, “체육관 운영하는 가수 되고 싶어”

· 김장 스트레스, ‘주부 행복 관절 충전소’서 날려 버리자
· 베네세코리아, ‘우리 아이 유아용품 엄마가 직접’
입력 2011-11-16 14:01:13 수정 2011-11-16 14:02: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