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백화점•대형마트 즉석판매식품에서 식중독균 검출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백화점•대형마트 즉석판매식품에서 식중독균 검출

입력 2011-11-17 15:46:26 수정 2011-11-17 15:46: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델리식품(즉석판매식품)의 조리 및 취급, 보관온도 관리가 미흡하여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청과 공동으로 대형유통점의 식품관리 실태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6개 유통점의 36개 델리식품 중 현대백화점 신촌점의 크랩크래페, 롯데마트 청량리점의 연어초밥, 홈플러스 월드컵점의 연어초밥 등 3개 제품에서 리스테리아균(Listeria monocytogenes)이 검출됐다.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균에 감염되면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수반되며 메스꺼움, 구토, 설사와 같은 위장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한편, 문제된 3개 제품에 대해 3개월 후 시행한 2차 조사에서는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되지 않았다. 델리식품에서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된 것은 원재료부터 최종판매까지 위생관리에 문제가 나타난 것으로 이를 위한 개선과 주의가 필요하다.

델리식품은 별도의 조리과정 없이 바로 섭취하기 때문에 적절한 온도에서 진열ㆍ보관해야 한다. 그러나 델리식품매장 냉장진열대의 온도를 측정한 결과, 조사대상 백화점 3곳 모두와 마트 3곳 중 1곳이 적정온도(10℃ 이하)를 위반했다.

업체별로는 롯데백화점의 위반율이 33%로 가장 높았다.

또한 세균의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조리공간을 확보하고 식기세척실을 분리하는 등 시설개선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델리식품매장 주방면적은 조사대상 업체 중 현대백화점이 5.7㎡로 가장 좁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롯데마트와 이마트는 조사대상 점포 모두 식기세척실을 분리운영하고 있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금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업체에 즉석판매식품의 원재료 취급ㆍ조리ㆍ보관온도 등 전반의 과정에 대한 위생적인 관리를 촉구ㆍ개선하고, 향후 유통점 내 즉석판매식품매장에 대한 조리장 시설 권장기준 마련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박정현, ‘외모 콤플렉스 극복하고 화장품 모델됐어요’
· 잘나가는 남자는 다르다, ‘오피스 뷰티 노하우’
· 아기 목욕, 초보아빠도 걱정 없어요
· 가전제품 너마저···‘싱글 말고 더블로’
· G마켓, “싸다 싸! 온라인서 김장 담그세요”

입력 2011-11-17 15:46:26 수정 2011-11-17 15:46: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