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점포매물 수, 2007년 이후 최저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점포매물 수, 2007년 이후 최저

입력 2011-11-18 09:23:51 수정 2011-11-18 09:23: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 들어 자영업자 수가 급증하면서 시장에 나온 점포매물이 예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점포거래 전문기업 점포라인이 최근 5년 간, 매년 1~10월까지 자사 DB에 등록된 서울 소재 점포매물 6만6989개를 조사한 결과, 올해 등록된 점포매물 수는 9006개로 전년 동기 대비 42.62%(6689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금융위기 이전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시장에 나오는 매물 수는 매년 경제상황에 따라 증가하거나 감소하지만 이처럼 1년 만에 절반에 가까운 변동량을 기록한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이는 이전 4년간 시장에 나온 점포매물 수 변동량 현황을 통해서도 감지가 가능하다.

2008년 등록된 점포매물 수는 국제 금융위기 여파로 2007년 대비 44.07%(4575개) 늘어난 1만4957개였다. 이후 이 같은 기조가 유지되며 2009년 1만6949개, 2010년 1만5695개의 매물이 각각 등록됐다. 올해를 제외하면 매년 1만개를 넘는 매물이 나왔다는 것이다.

이 같은 점에 비춰볼 때 올해 등록된 점포매물 수의 감소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자영업자 수 증가와 무관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즉 창업자 급증 현상이 점포매물 감소로 이어지며 금융위기 이전의 시장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한 것이다.

점포매물 수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점포 권리금에도 이와 비슷한 흐름이 감지된다. 올해 평균 권리금이 이전 3개년에 비해 1000만 원 이상 오른 것.

올해 10월까지 등록된 점포매물의 평균 권리금은 1억1870만원(평균면적: 148.76㎡)으로 최근 5년 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2007년 평균 권리금은 1억1100만원이었고 이후 3년(2008~2010년) 간 평균 권리금은 1억542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점포매물의 전체 면적과 권리금 총액 데이터를 이용해 표준 권리금(3.3㎡당 금액)을 산출한 결과도 유사한 양상을 보였다.

올해 등록된 매물 9006개의 3.3㎡당 권리금은 263만3168원. 이는 최근 5년 간 가장 높은 것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만9057원(11.38%) 오른 것으로 2007년에 비해서는 5만6131원(2.18%) 증가한 수치다.

이 같은 일련의 흐름은 겉만 보면 창업시장이 호황을 맞아 확대되고 있음을 의미하는 흐름과 유사하다. 그러나 현재 자영업계의 체감경기가 여전히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오히려 자영업계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을 안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진입장벽이 낮고 점포별 경쟁력이나 기술특화 창업과는 거리가 먼 업종들로 창업이 집중되고 있기 때문에 금융위기 같은 악재가 또 터지면 줄줄이 무너질 공산이 크다는 것이다.

실제 점포라인을 통해 계약이 완료된 점포 중 매매 사실을 공개한 점포매물 180개를 무작위 선별해 조사한 결과 거래량이 가장 많은 상위 5개 업종은 커피전문점(41개), PC방(18개), 분식점(17개), 고깃집(15개), 한식점(10개) 순이었다. 모두 자본만 있으면 손쉽게 창업이 가능한 업종들이다.

반면 최소한의 기술이나 관련 경력이 있어야 창업이 가능한 일식점, 레스토랑, 미용실 등 업종의 실제 거래건수는 각각 1~3건에 그쳤다.

점포라인 정대홍 팀장은 “지표만 보면 호황으로 보이지만 실제 경기와는 동떨어진 것이어서 위험신호라 보는 것이 타당하다”며 “예비창업자들은 남들 다 하는 업종은 과감히 배제하고 본인의 경력을 살린 경쟁력 있는 업종을 찾거나 창출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백화점·대형마트 즉석판매식품에서 식중독균 검출
· 아시아의 프린스 장근석, 도쿄돔 4만 5천석 전석 매진
· ‘매서운 추위가 다가온다’ 온라인몰 월동 상품전
· ‘나도,꽃’ 윤시윤이 디자인한 핸드백! 어디서 봤더라?
· 연애 판타지 자극하는 공공장소 1위는 어디?

입력 2011-11-18 09:23:51 수정 2011-11-18 09:23:51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