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부츠의 계절, 색다른 부츠로 스타일 완성!

입력 2011-11-21 11:25:21 수정 2011-11-21 11:26: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 겨울은 지난여름부터 시작된 하의실종 패션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차가운 바람으로부터 다리를 보호하고 패션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용도로 색다른 스타일의 부츠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겨울에 흔히 신는 양털 부츠가 지겨워졌다면 다양한 소재는 물론 새로운 스타일로 중무장한 부츠들에 눈을 돌려보자.

▲ 한 가지 제품으로 다양한 스타일 연출, 트랜스포머 부츠


만만치 않은 가격의 패션 아이템을 모두 갖기란 불가능하다. 이럴 땐 한 가지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일명 ‘트랜스포머 부츠’가 적격이다.

슈즈 브랜드 크록스의 ‘베리에사 버클’은 스웨이드 소재로 만들어 고급스럽고, 발목의 버클 장식을 달아 멋스럽다.

특히 이 제품은 퍼로 장식된 발목부분을 펼치거나 접을 수 있어 깔끔한 캐주얼은 물론 연말 파티나 클럽과 같은 특별한 장소에서도 편안하면서도 멋진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하다.

미스미스터의 ‘2 in 1 부츠’는 부티와 부츠 두 가지의 연출이 가능하다. 탈부착이 가능한 퍼 장식으로 화려하고 우아한 스타일의 미들 부츠와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디자인의 부티를 함께 연출할 수 있다.

▲ 한겨울에도 패딩부츠로 가볍고 따뜻하게


눈과 비에 약해 쉽게 더러워지는 단점이 있는 어그 부츠 관리가 번거로웠다면, 가벼우면서도 따뜻한 보온력을 자랑하는 패딩 부츠는 어떨까.

핏플랍의 ‘플리츠 부츠’는 100% 방수 효과는 물론 얼룩과 오염 방지 기능이 있다. 특히 화려한 컬러로 어반 캐주얼 스타일은 물론 캠핑장 혹은 스키장에서 멋스럽게 연출이 가능하다.

노스페이스의 스타일리시 라인으로 출시된 ‘여성 다운 눕시 부츠’는 기능성 다운 자켓에만 사용되는 립스탑 원단 소재로 만들어져 마모성에도 강할 뿐더러 초경량 무게를 자랑한다. 또한 거위털이 충전재로 보온성을 극대화시켰다.

▲ 겨울에도 사랑 받는 러버부츠


‘레인부츠’라고 불리는 러버부츠가 겨울 시즌을 위한 방한용으로 출시되었다. 고무 소재로 만들어진 러버부츠는 방수기능으로 눈이나 비에 강하고, 밑창 역시 고무 소재로 되어 있어 미끄러운 빙판길에서도 안전하다.

헌터에서 출시한 러버부츠 전용 양말 ‘웰리삭스’를 이용하면 지난 여름에 구매했던 러버부츠를 겨울까지도 쭉 신을 수 있다. 웰리삭스는 레드, 핑크, 레오파드 등 다양한 컬러와 니트, 퍼 등의 다양한 소재로 출시되어 선택의 폭이 넓다. 부츠 위로 살짝 접어 레그 워머 스타일로도 연출할 수 있다.

소렐은 추위를 막고 스타일도 함께 살리는 방한부츠를 선보였다. 오리 발모양을 닮았다 하여 일명 ‘덕(Duck)부츠’로 불리는 이 제품은 갑피에 오리발 모양의 방수 고무를 접목시켜 두드러진 개성을 뽐내는 한편 안감을 탈부착 시킬 수 있어 관리가 용이하다.

크록스 마케팅팀의 신성아 이사는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을 앞두고 보온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부츠 제품에 대한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며, “올 겨울에는 더욱 다양해진 소재와 디자인을 겸비한 부츠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는 만큼 흔한 양털부츠에서 벗어나 독창적인 스타일을 표현해 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제철 과일 최고!’ 맛있는 겨울 과일 고르는 노하우

· 밥 먹기 싫어? 그럼 우리 책 읽을까?
· 이선희, 인생 멘토가 돼줬으면 하는 스타 1위
· 전기료 인상 소식에 ‘복고 난방 뜨네’
· ‘나는 항공기를 신는다?’, 이색소재 구두 ‘눈길’

입력 2011-11-21 11:25:21 수정 2011-11-21 11:26: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