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배우 이규한, 과거 제벌 2세였어?

입력 2011-11-25 09:46:22 수정 2011-11-25 09:47: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SBS 주말극장 ‘내일이 오면’에서 인생은 한 방이라며 철없이 사고만치는 인물 ‘이일봉‘역을 연기하는 배우 이규한의 현재와 전혀 다른 분위기의 과거 드라마 스틸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됐다.

현재 이규한은 뻔뻔한 사고뭉치 캐릭터로 주말극장 ‘내일이 오면’에서 톡톡 튀는 유쾌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추리닝 패션에 슬리퍼, 더욱이 일자 앞머리 헤어스타일까지 선보이며 파격 변신한 이규한은 완벽한 캐릭터 연출로 시청자들에게 극의 재미를 주고 있다.

반면 이번에 온라인에 공개된 과거 드라마 속 이규한은 조금은 앳된 외모와 말끔한 정장 차림으로 재벌 2세다운 세련된 면모를 보여준다.

2005년 드라마 ’사랑은 기적이 필요해’ 때 찍었던 현장 스틸 컷과 2007년 드라마 ’케세라세라’의 포스터 사진 속 이규한은 모델 못지않은 훤칠한 키와 우월한 비율을 뽐냈다.

당시 드라마 ‘케세라세라’에서 이규한은 신준혁 역을 연기하며 젠틀하면서 고독한 남자의 내면연기를 소화했다.

사진을 접한 팬들은 “눈빛이 다 달라서 같은 사람인줄 몰랐다. 전혀 다른 느낌이다”, “전부 잘 어울린다. 그래도 지금이 친근한 동네오빠 같아서 더 귀엽다” 라는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극 중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를 이일봉(이규한 분)의 연기가 돋보이는 SBS 주말극장 내일이오면’은 매주 토, 일 8시 4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정회진 기자 (jh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천일의 약속’ 수애, 로맨틱 룩으로 시선을 사로잡다
· 조승우-양동근, 맞대결 승자는?
· 작년보다 창업 선호도 높아진 업종 1위는?
· 홀수년도 출생 30대 여성, 무료 자궁경부암검진 하세요
· 스마트폰, 태블릿PC ‘안전’하게 사용하는 법

입력 2011-11-25 09:46:22 수정 2011-11-25 09:4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