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캐세이패시픽항공, 브라질 하늘 길 넓혔다

입력 2011-11-29 11:51:13 수정 2011-11-29 11:52: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캐세이패시픽항공은 항공동맹체인 원월드 멤버인 아메리칸 에어라인과 코드쉐어를 통해 브라질의 상파울루와 리우데자네이루로 향하는 노선을 확보했다고 공식 발표 했다.

이번 코드쉐어를 계기로 향후 멕시코, 칠레, 페루 진출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이번 협정을 통해 캐세이패시픽항공을 이용해 브라질로 가는 승객들은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을 통한 편리한 환승이 가능해진다.

아메리칸 에어라인의 뉴욕-상파울루, 뉴욕-리우데자네이루 매일 운항하는 항공편은 캐세이패시픽항공의 코드인 CX로 표기되며 이는 오는 12월 5일 항공편부터 구매 가능하다.

또한 이번에 신규 취항한 브라질 2개 도시 외에 아메리칸 에어라인과 코드쉐어를 통해 미주지역 25개 도시로 노선을 확장 할 계획이다.

캐세이패시픽항공 본사의 세일즈 마케팅 부서 총 책임자 루퍼트 호그는 “브라질은 라틴 아메리카의 최대 시장 중 하나이며, 비즈니스와 여행 그리고 무역 중심지로 성장하고 있다. 이번 코드쉐어 협정으로 캐세이패시픽항공은 라틴 아메리카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홍콩과 아태 지역 여행객과 비즈니스 승객들은 더욱 편리한 브라질 여행이 될 것”이라며 반색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물건 많은 아이 방, ‘수납’으로 해결하세요
· '통합교과‘ 어렵다면? ’어머니교실‘ 신청하세요
· 명품가방, 구입만큼 중요한 관리방법!!
· 잠을 못 잤다? 잠에 대한 집착 버려야

· 동물원의 동물친구들, 어떻게 겨울을 보낼까?
입력 2011-11-29 11:51:13 수정 2011-11-29 11:52: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