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국내 첫 발견, 의학치료 과정에서 발생하는 CJD 사례 발생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국내 첫 발견, 의학치료 과정에서 발생하는 CJD 사례 발생

입력 2011-11-29 13:25:34 수정 2011-11-29 13:25: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질병관리본부는 독일제 수입 뇌경막을 이식받은 병력이 있는 환자의 조직검사 및 동물실험 등의 조사결과, 의학적 치료과정에서 발생한 CJD (의인성 크로이츠펠트-야콥병(Iatrogenic Creutzfeldt-Jakob Disease, iCJD) 사례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의인성CJD란 감염된 조직 이식 등 의학적 치료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CJD를 말한다.

이번에 발견된 최초 iCJD사례는, 54세 여성으로 1987년 뇌암의 일종인 뇌수막종 치료 중 독일제 수입 뇌경막(Lyoduraⓡ)을 이식받았으며, 수술 후 23년이 지난 2010년 6월 발병하여 당초 sCJD의심환자로 신고되었고 조사가 진행 중이던 2010년 11월 사망했다.

위의 환자에게 이식된 독일제 수입 뇌경막은 산발성CJD (sCJD)에 감염된 환자 사체에서 적출된 뇌경막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iCJD가 변종CJD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하면서 일상생활에서 감염된 것이 아니라, 독일제 수입 뇌경막(Lyoduraⓡ)을 사용한 독일제 뇌경막을 이식받은 경우에 발생한 것으로, 당시 관리가 부재한 상태였으나 현재는 안전한 뇌경막이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1987년 5월 이후, 문제가 된 독일제 뇌경막제품은 CJD를 유발하는 프리온(단백질의 한 종류)의 감염력을 제거하기 위한 불활성화 처리를 하여 사용해 왔다고 하였다.

iCJD는 전 세계적으로 20개국에서 총 400건 정도가 알려져 있으며 이중 뇌경막 이식 후 발생한 사례는 200건 정도이며, 200건 중에서 절반 이상인 138건이 일본에서 동 독일제 뇌경막 이식 후 발생한 것으로 발견되었다. 확률적으로 인체에서 유래한 뇌경막 이식 후 iCJD가 발병할 확률은 1/500~2,000 정도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첫 iCJD사례가 발견됨에 따라 신경과학회, 신경외과학회 등 관련 전문가들과의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80년대에 뇌경막 이식 등 위험요인에 노출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환자들에 대해 본인 동의를 전제로 한 의무기록 확인 및 신경학적 검사 등을 포함한 추적조사 실시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물건 많은 아이 방, ‘수납’으로 해결하세요
· '통합교과‘ 어렵다면? ’어머니교실‘ 신청하세요
· 명품가방, 구입만큼 중요한 관리방법!!
· 잠을 못 잤다? 잠에 대한 집착 버려야
· 동물원의 동물친구들, 어떻게 겨울을 보낼까?
입력 2011-11-29 13:25:34 수정 2011-11-29 13:25: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