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길고 가는 다리 원하는 당신! ‘제깅스’에 주목하라

입력 2011-11-30 11:12:19 수정 2011-11-30 11:14: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예전에는 ‘쫄바지’라 홀대 받았던 ‘레깅스’가 높은 신축성과 활동성을 제공하며 여성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하지만 그 편안함을 즐기다 보면 어느새 루즈해지기 십상. 적당한 긴장감으로 슬림함을 유지하고픈 이들에게 레깅스보다는 여성이 가진 실루엣을 좀 더 아름답게 만들어 줄 수 있는 아이템을 추천한다.

▲ ‘진’과 ‘레깅스’의 특징만을 모아 탄생한 ‘제깅스’

‘진’과 ‘레깅스’라는 단어 조합만으로 짐작이 가는 ‘제깅스’는 말 그대로 두 가지 아이템의 특징만을 담고 있다.

데님 소재로 만들어진 ‘제깅스’는 레깅스를 입은 듯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발목 부분까지 핏되는 제깅스는 길지 않은 덕분에 높은 힐과 매치하면 그 효과가 배가된다.

밝은 색상의 팬츠를 입었을 때보다 어두운 톤을 입었을 때 날씬해 보인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는 똑똑한 이들이라면 제깅스 선택에 있어서도 신중할 필요가 있다.

인디고 블루나 블랙 등의 어두운 아이템에 상의를 적절히 매치하면 하체가 길어 보이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이다.

▲ 식을 줄 모르는 인기 ‘스키니진’이라면 결점도 OK!

전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스키니진의 인기는 여전히 변함이 없다. 다리 라인에 밀착되는 스키니진은 보통의 청바지를 입었을 때보다 더욱 날씬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허벅지 부분부터 발목까지 이어지는 스티치는 어떤 디자인에 이어지느냐에 따라 달라 보이기도 한다. 일직선으로 떨어지는 스티치 라인이 아닌 무릎을 지나 안쪽으로 이어지는 트루릴리젼의 ‘토크그룹’ 데님은 일시적인 착시 효과로 슬림함을 더한다.

특히 종아리 라인에 자신이 없는 여성들에게 레깅스는 결점을 더욱 도드라지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종아리 부분의 컬러가 어두운 스키니진을 매치한다면 상대적으로 늘씬해 보이면서도 다리 라인을 잡아주기 때문에 더욱 안정적으로 비춰지게 된다.

트루릴리젼 관계자는 “레깅스를 즐겨 입게 되면 편한 매력 때문에 루즈해지기 쉬운데, 항상 다이어트에 신경 쓰는 여성이라면 더욱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라며, “특히 다리 모양에 자신이 없는 여성들은 레깅스 보다는 스키니진 등 핏이 잘된 아이템을 입으면 체형의 결점을 커버해 줄 뿐만 아니라 슬림해 보일 수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치 맛, 지역마다 어떻게 다를까?
· 김남주-이영애-정혜영, 미시 패셔니스타 3인방 스타일 대결
· 유아용품, 엄마가 편한 걸로 고르세요

· 서우VS 윤미래VS 김원희, ‘롱 드레스’ 같은 옷 다른 느낌
· 2012 무한도전 달력’ 인터넷몰 판매 ‘싹쓸이’
· 점포 권리금 올랐지만... ‘초보 창업자 주의’

입력 2011-11-30 11:12:19 수정 2011-11-30 11:14: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