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설원에서 돋보이는 우리아이 패션 ‘어렵지 않아요~’

입력 2011-12-01 11:22:29 수정 2011-12-01 11:23: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 주요 스키장들의 개장 소식이 잇따라 들려오고 있다. 12월 중순이면 아이들의 겨울방학에 맞춰 눈썰매장도 문을 열 예정이다.

눈썰매는 어린 아이들에게는 스노보드나 스키보다 비교적 안전하고 타기 쉬워 인기다. 눈썰매는 보통 스키장보다 안전하고 춥지 않다는 생각으로 평소 입는 옷을 그대로 입고 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눈썰매 역시 겨울스포츠 중 하나. 자칫 청바지나 평소에 입는 옷을 입고 나갈 경우 감기나 동상 등이 걸릴 수 있는 위험이 높아진다.

이에 눈썰매장에서 건강하게 눈썰매를 즐길 수 있는 키즈 패션에 대해 알아봤다.


눈썰매장에서 아이들이 입을 옷을 고를 때에는 주위환경에 쉽게 영향받는 아이의 몸에 부담을 적게 주고 활동성이 강조된 가볍고 움직임이 편한 의류인지 따져보아야 한다.

부피가 큰 것보다는 적당히 몸에 붙으며 가볍고 얇으면서도 보온성이 높은 것이 최고. 또 쉽게 감기에 걸리는 아이들의 경우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속까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눈썰매장에서는 따뜻하면서도 가볍고 활동성이 좋아야 한다. 옷이 너무 무겁거나 두꺼우면 움직임이 둔해져 다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활동량이 많은 아이들은 눈밭에서 뛰어 놀다 보면 땀을 흘리기 십상이다. 이에 무조건 두꺼운 옷을 고집했다가는 갑작스런 땀의 증발로 체온이 급변할 수 있어 도리어 감기에 걸릴 수 있다.

이럴 때는 얇은 옷을 여러 벌 겹쳐 입혀 땀이 흐를 때 옷을 하나씩 벗어 적정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바지의 경우 스키복이나 보드복은 방수와 보온이 탁월하지만 의류 자체가 무겁고 활동성이 떨어지는 것이 단점이다.

이는 자칫 아이들의 움직임을 둔하게 해 눈썰매를 즐기는데 방해가 될 뿐 아니라 안전사고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그렇다고 청바지나 면바지 등 일반 바지를 입었다간 금세 젖어 체온이 급격히 떨어져 감기에 걸리기 십상이다.

이에 눈썰매장에서는 바람막이처럼 생활방수 처리가 된 옷감으로 제작돼 가볍고 보온성이 높은 바지가 좋다.

외부의 자극에 민감한 목과 귀, 손을 보호하기 위해 모자, 귀마개, 장갑, 머플러 등은 눈썰매장의 필수 아이템이다.

매서운 겨울바람 때문에 귀가 시리지 않도록 모자는 반드시 귀를 덮는 디자인으로 준비하는 것이 좋다.

또한 장갑은 눈싸움과 넘어지는 것에 대비해 방수 처리된 스키 장갑을 챙기고 방수 기능이 좋고 신발 바닥에 미끄러짐 방지 처리돼 눈 위에서 안전하게 뛰놀 수 있는 스노부츠까지 선택하면 추위 걱정 없이 눈썰매를 즐길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천일의 약속’ 청순 수애, 완판녀 등극하나?
· 20대 여성들의 ‘패션멘토’ 독보적 1위...공효진!!
· 도루코, ‘천원 기부하고 6중날 고급 면도기 받아가세요’
· BC카드, 제과점‧주유 할인 등 다양한 이벤트 진행
· 퉁퉁 부은 얼굴, ‘초스피드 복구법’

입력 2011-12-01 11:22:29 수정 2011-12-01 11:23: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