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작교 형제들’ 최정윤 스타일링 비밀에는 ‘컬러’가 있다?!

입력 2011-12-01 15:40:40 수정 2011-12-01 15:41: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KBS 드라마 ‘오작교 형제들'에서 결혼 이래 줄곧 다툼과 화해로 시청자들에게 긴장감과 재미를 더해주고 있는 수영과 태범 커플이 연일 화제다.

그 중 똑 부러지는 엄친딸이자 방송 기자 ‘차수영’으로 자신만의 스타일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최정윤은 여성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비결이 무엇일까? 전체적인 컬러 조화와 핸드백, 슈즈까지 꼼꼼하게 스타일링 하는 것이 바로 그 포인트. 직업에 맞게 보수적이면서도, 발랄한 그녀의 커리어룩은 어떻게 완성되었는지 살펴보자.

▲ 브라운 톤 스타일링에 디테일 돋보이는 핸드백


드라마 속에서 커리어우먼으로서의 당당함을 잃지 않는 최정윤은 겨울철에 접어든 요즘 주로 재킷을 활용한 스타일링을 선보이고 있다.

아우터 속에 포멀하면서도 단정한 핑크 계열의 셔츠를 입고 통이 넓은 와이드 팬츠로 멋스러움을 더한다.

특히 전체적으로 브라운 톤을 매치해 스타일링에 안정적인 통일감을 주고, 클래식한 핸드백을 코디해서 세련미를 연출했다.

투톤 컬러가 조화를 이루는 보르보네제의 ‘뮤즈 토트백’은 최정윤이 가진 여성스러움을 한층 성숙한 우아함으로 만들어준 고급스런 아이템이다. 태블릿 PC나 서류를 충분히 수납할 만한 이 핸드백은 엠보 와니가죽 덮개가 포인트다.

▲ 시크한 블랙에는 ‘블랙백’으로 승부!


얼굴형에 잘 어울리는 보브컷 헤어 스타일로 도시적인 느낌을 낸 장면에서도 최정윤의 스타일링은 빛이 났다.

어깨 장식이 눈에 띄는 블랙 블라우스에 H라인 스커트로 오피스레이디만의 감성을 살리고 포멀한 스퀘어 타입의 핸드백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디테일 보다는 전체적인 모양에서 시크한 분위기가 풍기는 깔끔한 디자인의 블랙 토트백은 ‘밀라노 라인’으로, 군더더기 없는 모던함이 매력이다. 핸드백 안 쪽이 다양하게 분리돼있어 실용성이 높은 것 또한 특징이다.

보르보네제 관계자는 “드라마 속에서 시크하면서도 여성스러운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는 최정윤 이 핸드백을 활용한 이후로 아이템에 관한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며, “캐릭터에 맞는 스타일링을 이해하고 어울리는 핸드백을 잘 매치한 덕분에 많은 이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천일의 약속’ 청순 수애, 완판녀 등극하나?
· 20대 여성들의 ‘패션멘토’ 독보적 1위...공효진!!
· 도루코, ‘천원 기부하고 6중날 고급 면도기 받아가세요’
· BC카드, 제과점‧주유 할인 등 다양한 이벤트 진행
· 퉁퉁 부은 얼굴, ‘초스피드 복구법’

입력 2011-12-01 15:40:40 수정 2011-12-01 15:4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