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수모세포종(악성뇌종양)의 예후 예측 가능한 유전자 발견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수모세포종(악성뇌종양)의 예후 예측 가능한 유전자 발견

입력 2011-12-06 10:52:43 수정 2011-12-06 10:52: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소아청소년이 앓고 있는 악성뇌종양 중에서 가정 흔한 병인 수모세포종의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게놈분석 연구결과가 발표되어 합병증을 최대한 줄이면서 치료방향과 강도를 결정할 수 있는 단서가 마련됐다

서울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 신경외과 김승기 교수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생화학교실 박웅양 교수는 합병증을 줄이는 치료법을 찾기 위해서 악성뇌종양 중에 하나인 수모세포종을 앓고 있는 30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종양조직의 전체 종양게놈에 대하여 RNA, DNA, 염색체의 세 단계에서 유전자의 변이와 발현양상을 관찰하는 다층생명정보 분석 연구를 했다.

그 결과 유전자 중 Wnt, MYCC, MYCN와 17번 염색체가 예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였다. Wnt 유전자의 발현은 좋은 예후를 보였고 MYCC, MYCN 유전자의 발현 정도가 높거나 17번 염색체 단완의 소실이 있는 경우에는 예후가 좋지 못했다.

수모세포종은 치료율의 향상에도 불구하고 약 1/3의 환자가 말기암으로 진행되며, 수술과 방사선치료, 항암화학치료의 과정이 쉽지 않고 치료의 강도가 높아 치료와 관련된 합병증도 적지 않았다.

따라서 많은 의사들이 합병증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모세포종 환자들을 임상적으로 좋은 예후를 갖는 환자와 나쁜 예후를 갖는 환자로 구분하여 치료의 방향과 강도를 달리하려는 노력을 해왔다.

김승기 교수는 “수술 후 종양조직에서 Wnt 유전자, MYCC/MYCN 유전자의 발현과 17번 염색체 단완의 소실을 확인하면 좋은 예후와 나쁜 예후를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항암방사선 치료의 강도와 기간을 조절하여 환자들의 합병증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과학재단과 보건복지부의 연구비지원을 받아 이루어졌으며 미국 신경종양학회지 (Neuro-Oncology; IF=5.483) 온라인판에 게재되었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3040 직장인, 송년회 예상 비용 ‘10만원 미만’
· 패딩으로 소녀시대처럼 상큼 발랄하게!

· 한경희생활과학, ‘스팀청소기 보상 판매’ 행사
· 가죽가방 곰팡이 식초로 닦아라
· 잠을 안 자려는 아이, 어떻게 해야 하나요?
· 옥션, 에이뷰 디지털 TV 2011대 한정수량 예약 판매

입력 2011-12-06 10:52:43 수정 2011-12-06 10:52: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