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서울 아파트, 가격 떨어지고 투자자 떠나고...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아파트, 가격 떨어지고 투자자 떠나고...

입력 2011-12-07 10:38:03 수정 2011-12-07 10:38: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이 올해 최저를 기록하면서 투자자들마저 떠나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이 지난 11월 수도권 아파트 경매동향을 조사한 결과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76.8%로 올해 최저를 기록했다.

낙찰률도 32.6%로 올해 최저를 기록했으며 평균응찰자는 4.5명으로 지난 5월보다 0.1명 높았으나 경매에 참가한 총응찰자는 876명으로 올해 들어 가장 낮았다.

이 같은 현상은 강남3구(강남, 서초, 송파구)와 버블세븐 지역(강남, 서초, 송파, 양천, 분당, 용인, 평촌) 등 이른바 부동산 블루칩 지역도 예외는 아니었다.

강남 3구 낙찰률은 24.5%로 2008년 12월 21.2% 이후 최저를 기록했으며, 총 응찰자는 86명으로 지난달 응찰자 247명의 1/3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강남 3구의 총 응찰자가 세 자리 이하로 떨어진 것은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외에도 인천의 경매지표가 특히 저조했다.

인천의 11월 아파트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각각 37.3%와 73.9%로 올해 최저를 기록했다. 하지만 경쟁률은 7.0명으로 지난 달 6.2명보다 소폭 상승했다.

이는 저가 구매의 매력을 느낀 투자자들이 일부 유입된 까닭으로 풀이된다.

경기도의 아파트 낙찰가율은 79.3%로 수도권 3개 광역시도 가운데에서는 가장 높았으나 역시 80% 선을 회복하지는 못했다.

이렇듯 시장이 침체에 빠진 가운데 동일 물건이나 유사 물건의 낙찰가격이 2년 전에 비해 수억 원씩 하락한 사례도 목격된다.

서울 송파구 신정동 미성아파트(전용면적 149㎡)는 2009년 11월에는 12억5100만원에 낙찰되었으나(동부4계 2009-6541) 2년 뒤인 지난달 11월에는 다시 경매로 나와 10억 2천만 원에 낙찰되었다(동부 6계 2011-5916). 2년 사이에 2억3100만원이 내린 것이다.

송파구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아파트(전용면적 136㎡)는 지난 2009년11월 10억6200만원에 낙찰되었으나(동부2계 2009-10038) 올해 11월에는 같은 면적의 다른 아파트가 1억2000만원 하락한 9억4200만원에 매각되었다(동부 4계 2011-6810).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 연원마을 쉐르빌 아파트 전용면적 184㎡는 지난 2009년 10월에는 5억7000만원에 낙찰되었으나(수원 5계 2009-28560) 지난달에는 같은 면적의 다른 아파트가 3억6300만원에 매각되어(수원 3계 2009-43521) 2억700만 원이 하락했다.

김포시 풍무동 유현마을 현대프라임 아파트 전용면적 176㎡는 2010년 1월 4억6800만원에 낙찰되었으나(부천2계 2009-5204) 올해 11월에는 같은 면적의 다른 아파트가 3억4200만원에 매각되어 1억2600만원의 하락폭을 기록했다(부천5계 2011-7906).

인천에서는 연수구 송도동 송도풍림아이원아파트 전용면적 189㎡에서 유사한 사례가 목격됐다. 2010년 8월 7억 8200만원에 낙찰됐던 이 아파트(인천 5계 2009-22909)는 동일 면적의 다른 아파트가 올해 11월에는 7억1100만원(인천18계 2011-4072)에 낙찰됐다.

이처럼 낙찰가율이 하락함에 따라 저가매수를 노린 투자가 뒤따를 것으로 예상되나 침체 기간을 예상하기 어려워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

지지옥션 남승표 선임연구원은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침체가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저가매수를 염두에 두고 있다면 매물 확보에 연연하지 말고 장기 보유에 따른 금융비용을 고려하여 응찰가격을 보수적으로 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신세경, 사랑스럽게 또는 세련되게 겨울 코트 스타일링
·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제작사와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
· 빕스, ‘인맥을 이용하라! 스테이크 1만개 쏜다’
· ‘안철수’도 제쳤다! 네티즌 11월 화제의 인물 1위 ‘최효종’
· 월세이율 은행하락해도 여전히 정기예금 금리 2배 수준

입력 2011-12-07 10:38:03 수정 2011-12-07 10:38:04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