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스타일리시한 악녀 한유경, ‘퍼’ 스타일링의 정석을 보여주다

입력 2011-12-15 13:06:17 수정 2011-12-15 13:07: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MBC 주말 드라마 ‘천 번의 입맞춤’에서 우주영(서영희)과 장우빈(지현우)의 애절한 사랑이 그려지면서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미게 하고있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이별을 결심하고 하룻밤을 함께 보내며 그들만의 절박하고 애절한 사랑의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이 가운데 우빈의 옛 연인 한유경(차수연)의 폭풍질투가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날 유경은 애자의 생일파티에 나타나 주영과 우빈이 아직도 만나고 있다고 발설하며 악녀의 면모를 드러냈다.

극중에서 한유경은 옛 연인을 되찾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악녀의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일링을 보여줘 눈길을 끌고있다.

▲ ‘퍼’로 스타일에 힘주고 ‘클러치백’으로 엣지 살리기!


한유경은 주로 재킷과 퍼 아이템을 이용해 엣지 있고 카리스마 넘치는 룩을 연출한다. 그녀는 깔끔한 오피스레이디 룩 스타일링을 전반적으로 보여주며 젊고 권위 있는 여성의 이미지를 표현한다.

재킷으로 딱 맞게 떨어지는 실루엣을 보여줘 도시적인 느낌을 살리고 주로 퍼 아이템을 선택해 도도하고 이지적인 이미지의 룩을 완성시킨다.

미워할 수 없는 악녀 한유경처럼 세련된 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레더 재킷과 퍼 베스트를 함께 응용해보자.

레더 재킷으로 젊고 활동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라인으로 오피스레이디의 카리스마를 표현할 수 있다. 이에 더해 퍼 베스트를 함께 매치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해주면 보온성까지 겸비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전체적인 스타일링에 액세서리로 엣지를 줄 수 있다. 과하지 않은 디자인의 귀걸이로 심플한 맛을 살리고 클러치백을 들어보자. 컬러감과 소재의 질감이 돋보이는 클러치백은 퍼 베스트와 어우러지며 한층 럭셔리한 분위기를 만드는데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다.

코치넬리 관계자는 “소재와 프린팅이 돋보이는 클러치 백은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을 한층 살려줄 수 있는 아이템이다”라며 “럭셔리하면서도 깔끔한 퍼 아이템과 매치할 수 있는 백으로 클러치 백을 찾는 여성분들이 많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5세 누리과정, 만3·4세 유아까지 확대
· 크리스마스, 레드의 특별함을 즐겨라!
· 좀 더 돋보이게!! 내 아이의 겨울 신발 고르기
· 흡연 여성이라면 피임 필수…태아에 악영향
· 요리 앱 ‘만개레시피’만 있으면 홈파티 어렵지 않아요

입력 2011-12-15 13:06:17 수정 2011-12-15 13:07: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