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백여치’ 정려원, 2012 패션 내가 주도한다!

입력 2012-01-05 09:22:37 수정 2012-01-05 09:56: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샐러리맨 초한지’가 첫 방송 임에도 불구하고, 8.7%의 순조로운 시청률로 무난한 출발을 시작했다.

샐러리맨의 애환을 코믹하게 그려내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이에 못지않은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바로 주인공 백여치(정려원)의 패션.

극중 천하그룹 창업주임과 동시에 제왕으로 군림하고 있는 진시황(이덕화)의 외손녀 역할을 맡은 정려원은 약 3년 만에 화려한 복귀에 성공했다. 여러 가지 스타일로 팔색조의 매력을 뽐내며 한 회 방영 분 만으로 네티즌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녀의 스타일링이 바로 2012년의 패션 코드이니 주목해 보도록 하자!

▲ 앙고라 스웨터+리본 블라우스의 청순가련 소녀감성 스타일링


건너편 창 너머로 보이는 유방(이범수)의 눈에는 한없이 아름답기만 했던 여치. 실상은 욕쟁이 할머니보다 리얼한 욕을 구사하는 무서운 여자다.

유방이 사랑스럽게만 느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소녀 감성의 리본이 돋보이는 모스키노의 블라우스와 청순가련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크림컬러 앙고라 스웨터의 레이어드 연출로 소녀스러움의 끝을 보여줬기 때문일 것이다.

▲ 가방 두 개를 동시에! 패션 선두주자 스타일링


천박함과 섹시함은 미묘하게 구분 지어 진다. 극중 여치의 레드 드레스는 강렬한 컬러에도 불구하고 니트 소재와 퍼프 숄더 디테일로 전혀 천박하지 않다. 또한 퍼 스트랩 백을 목걸이처럼 활용하는가 하면 고급스러운 숄더백을 길게 늘어뜨려 밋밋할 수 있는 드레스를 럭셔리 하게 재해석 했다.

특히 두 개의 백을 착용했지만 하나는 목걸이처럼 연출 하는 새로운 시도로 흥미로운 스타일링이라는 평가다. 숄더에 걸쳐 러블리한 멋을 완성한 톤 다운된 블루 컬러가 돋보이는 레더 숄더백은 두 가지 연출이 가능한 로에베의 ‘메이’백으로 멋과 활용도 모두 충족시키는 투 웨이 백이다. 스트랩을 늘어뜨리고 핸들을 잡아 토트 스타일로 세련된 멋을, 백여치처럼 숄더에 걸쳐 발랄한 멋을 동시에 낼 수 있는 스마트한 백이다.

▲ 과한 듯 과하지 않은 럭셔리 톤온톤 스타일링


천하그룹 대표 진시황의 외손녀답게 호화스러운 쇼핑을 즐길 때는 자칫 부담스러울 수 있는 룩 이지만 백여치는 컬러매치에 신경 쓰며 살짝 눌러주는 패션 센스를 발휘했다. 마치 블라우스와 스커트를 매치한 듯한 에린 브리니에의 독특한 크림컬러 원피스 드레스에 레오퍼드 재킷과 백, 힐은 모두 같은 계열의 컬러로 톤 조절만 해서 믹스매치 한 것이다.

화려한 변신을 원하지만 살짝 망설여진다면 천재적 패션 감각을 지닌 여치의 톤온톤 스타일링 센스를 따라해 보자.

2012년 트렌드를 미리 알아보고 싶다면 ‘스토리+배우+패션’의 재미까지 삼박자가 어우러진 ‘샐러리맨 초한지’를 주목하자.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여권사진, 여권 신청 시 즉석에서 찰칵!
· 팔도 새 출발 ‘꼬꼬면’ 2만 명에게 선물 쏜다
· ‘헌 솥 가져오세요’ PN풍년 보상판매 이벤트

· [이번 방학엔 꼭 읽자]② 3~4학년 겨울방학 권장도서
· 온 세상이 하얗다! 제19회 태백산눈축제
· 임산부·아기아빠 공무원, 퇴근시간 빨라진다?

입력 2012-01-05 09:22:37 수정 2012-01-05 09:56: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