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소비자원이 나섰다” 이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CEO 간담회 실시

입력 2012-04-25 18:11:03 수정 2012-04-25 18:1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소비자원은 대형마트 이용 소비자의 권익증진을 위한 협력방안 논의를 위해 4월 25일 대형마트 CEO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NH하나로마트, 롯데쇼핑 롯데마트, 이랜드리테일 킴스 클럽, 이마트, 홈플러스 등 5개 대형마트가 참여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대형마트가 참여하는 생필품 가격정보 제공사업의 협력성과를 소개하고, 대형마트 이용 소비자의 불만·피해 해결과 소비자 중심경영노력을 요청했다.

또한 소비자의 불만·피해 사례 분석 결과를 토대로 대형마트 내 안전표시 강화, 식료품 위생관리 철저, 묶음상품의 개당가격 표시 확대 등을 주문하고, 대형마트 업계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양자 모두 소비자와 기업의 상생을 위한 노력의 중요성에 공감했으며, 서민 물가안정을 위한 생필품 가격정보 제공 확대, CCM(소비자 중심경영) 인증제도 도입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2011년부터 주요 업종별 대표 CEO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소비자 권익증진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왔으며, 올해에도 다양한 기업 CEO들과의 만남을 통해 상호 협력 방안을 적극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에서는 2009년부터 전국 15개 도시 165개 판매점의 110개 생필품의 가격을 생필품 가격정보 시스템(T-price)을 통해 주간단위로 발표하고 있고, 현재 4개 대형마트 78개 점포에서 가격정보 제공 협력중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홈플러스 PB 과자서 세균 초과 검출

· 2012여수엑스포로 떠나는 1박 2일 가족여행
· 패션왕 신세경, 가슴 하트라인 노출 드레스 “아찔해!”
· 멘토 삼고 싶은 훌륭한 워킹맘 찾습니다
· LG전자, 온라인 사이트 '김태희닷컴' 오픈

입력 2012-04-25 18:11:03 수정 2012-04-25 18: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