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직장인 43% "내가 낮술하는 이유는…"

입력 2013-02-07 08:59:51 수정 2013-02-07 09:16: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 직장인 10명 중 4명은 근무시간 중 '낮술'경험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자사 사이트를 방문한 남녀 직장인 3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43.4%가 “근무시간 중 낮술을 마신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응답자 중 남성이 65.0%를 차지해 여성보다 30%p(포인트)나 높았다고 7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들이 마시는 낮술의 양은 소주를 기준으로 ‘세잔 미만’을 마신다는 의견이 55.2%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한 병 미만’ 31.9%, ‘한 병 반’ 9.8%, ‘두 병’ 3.1% 순으로 드러났다.

낮술 하는 이유(복수응답)론 ‘점심 회식’이 47.9%로 1위를 차지했고 ‘상사들의 강압’ 때문에 먹는다는 의견도 30.1%로 조사됐다.

이외 ‘점심 메뉴가 술과 어울려서’ 24.5%, ‘영업·업무 관련 접대’ 23.3%,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21.5%, ‘술이 먹고 싶어서’ 6.7%를 직장인들은 낮술을 하는 이유로 꼽았다.

낮술을 한 후에는 회사에서 56.4%가 ‘조용히 몰래 있는다’를 지적했고 ‘술기운으로 업무에 집중하지 못한다’는 19.0%에 이르렀다.

‘숙취해소 음료 등을 마신다’ 15.3%, ‘상사 눈치를 본다’ 3.7%, ‘자리를 비우고 쉬러 간다’ 2.5%, ‘잠을 잔다’ 1.8%로 조사결과 밝혀졌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2-07 08:59:51 수정 2013-02-07 09:16:01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