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직장인들 "입으로만 일하는 김대리 볼때 마다..."

입력 2013-04-01 09:39:50 수정 2013-04-01 09:40: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입으로만 일하는 김 대리를 볼 때 속 뒤집혀요.”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달 (3월) 19~26일 국내 남녀 직장인 1923명을 대상으로 SNS를 통해 ‘직장인 속 뒤집히는 순간’ 테마의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 직장인들은 최근 3개월 사이 회사 생활에서 가장 속이 뒤집히는 순간을 물은 결과 ‘아부의 신 김 대리, 입으로 일할 때’가 응답률 24.3%로 가장 높았다.

이어 △동기나 후배가 나보다 잘나갈 때 (22.6%) △내 기획서, 내 성과가 상사이름으로 올라갈 때 (18.4%) △ 듣보잡, 낙하산이 내 위로 살포시 올라왔을 때 (16.6%) △수시 때때로 동기와 비교될 때 (11.3%) △회식 가서 가장 싼 메뉴 시키는 상사를 볼 때 (6.9%) 순으로 드러났다.

직장인들은 이와 함께 “얄미운 직장 상사와 후배를 볼 때 나타나는 증상”에 대한 질문에 1위로 ‘울컥화병’(35.2%)을 꼽았다.

다음으로 △순도 높은 분노 (16.5%) △두통 (14.5%) △멘붕 (10.5%) △토나옴 (7.3%) △주체하기 어려운 심장떨림 (6.9%) △급성 다크써클 (3.1%) △발열 (2.5%) △오한 (1.9%) △식은땀 (1.6%) 순으로 직장인들은 지적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4-01 09:39:50 수정 2013-04-01 09:40:07

#사회 ,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