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김장비용, 24만6960원 예상…전년대비 27%↑

입력 2016-11-15 13:39:12 수정 2016-11-15 13:39: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 서울에서 김장하는 데 필요한 비용은 전년대비 27% 상승한 24만6960원일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4인 가족 기준 김장 비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김장 비용이 지난해보다 오른 이유는 배추와 무, 쪽파, 미나리 가격이 전년대비 상승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쪽파와 미나리는 폭염과 태풍 등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오름세를 보이고, 배추와 무는 전년대비 가격은 상승했으나 출하지역이 확대되고 산지 작황이 양호해 가격은 점차 안정세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건고추와 생강은 올해 작황이 좋고 비축물량이 충분해 전년대비 가격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장 성수품 13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4인 가족 기준 전통시장 구매 비용은 총 24만6960원, 대형마트 구매 비용은 27만2410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10% 정도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마트와 비교했을 때는 전통시장의 대부분의 품목이 저렴했다. 특히 미나리는 약 30% 이상, 건고추와 대파는 20% 정도 저렴했다.

자치구별로는 종로구와 노원구·관악구가 평균 27만 원대로 전통시장 평균 김장 비용보다 다소 높게 형성됐고, 서대문구와 용산구는 평균 22만 원대로 낮은 편이었다.

한편, 절임배추로 김장을 담그는 경우 비용은 25만5460원으로 신선배추를 구입해 김장을 하는 경우보다 3% 정도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11-15 13:39:12 수정 2016-11-15 13:39:12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