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고위험 임산부 의료지 지원자 발표

입력 2017-11-15 10:33:15 수정 2017-11-15 10:33: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생보재단- 인구협회 서울지회 하반기 481명 확정


- 기초생활수급자 최대 370만원까지 지원되어 경제적 도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과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회장 황연옥)‘2017년 고위험임산부 의료비지원사업하반기 대상자 481명을 발표했다.
2017
년 하반기 고위험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은 8~ 9월 두 달 동안 분만예정일(40주 기준) 201611월에서 201710월까지의 고위험임산부의 신청을 받아 산모연령, 자녀수, 소득수준과 산부인과 전문의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지원자 639명중 481명이 선정됐다.


하반기 선정대상자는 임신에서 분만까지 지출한 모든 의료비를 1인 최대 60만원 까지(국민행복카드 금액제외) 지원받게 되며 특이질환자(, 루푸스, 인슐린 의존성 당뇨병) 98명은 최대 100만원, 기초생활수급자 9명은 의료비 전액(급여, 비급여)을 지원을 받는다.
이번에 가장 많이 지원받은 산모는 기초생활수급자에 임신성 당뇨병과 조산 및 저체중아를 출산한 산모로 총 370여 만 원의 의료비를 지원받게 되었다.


한편 하반기 지원자를 분석한 결과 산모 평균나이는 35세로 고령임신으로 인한 임신과 출산의 어려움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지원자 중 최대 의료비 지출액은 900만원으로 의료비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2014~2016)동안 지원대상자 1,687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평균의료비는 3,725,158원이었다.
고위험임산부 의료비지원사업은 민간협력사업으로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가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19개 생명보험사가 출연하여 설립한 생명보험 사회공헌재단으로부터 2009년부터 9년 동안 26억을 후원받아 총 3,061명에게 지원하였다.

현재 정부에서 하는 고위험임산부 의료비 지원은 비급여 본인부담금의 90%(최대300만원)를 지원하고 있지만 조기진통, 분만출혈, 중증임신중독증으로 중증의 고위험임산부에 제한된 반면 생보재단과 인구협회가 함께하는 민간협력사업은 포괄적 지원으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 정신숙 본부장은고위험 임신은 의료비 지출이 높아 경제적 부담이 가중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반기 선정대상자 명단확인은 1115()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 홈페이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홈페이지와고위험임산부 의료비지원사업 블로그를 통해 공개된다.
김소연 키즈맘 기자 ksy@kizmom.com
입력 2017-11-15 10:33:15 수정 2017-11-15 10:33:52

#인구협회 , #기초생활수급자 지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