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징어숙회에 레몬청과 갈릭 드레싱이 빠지면?

입력 2018-05-14 11:19:21 수정 2018-05-15 10:48: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레몬은 100g당 30kcal의 열량을 내며 섬유질과 칼슘, 구리, 칼륨과 철분, 마그네슘 이외에 티아민, 리보플라빈, 니아친, 비타민 B6 등 비타민 B군도 상당량 함유하고 있다. 레몬은 비타민C와 구연산이 많기 때문에 산성을 띠고 강한 신맛이 난다. 우리 몸을 알칼리성으로 만들어주고 활력을 북돋워 각종 질환이나 노화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레몬은 비린맛을 잡아주는 특성이 있어 해산물 메뉴의 단골손님이다. 저염식으로 조리를 해도 간이 맞는 것처럼 느껴져 건강에도 좋다. 이런 레몬을 청으로 담가 수시로 마시기도 하는데 이때 음료로만 사용하기에는 아까울 때가 많다. 메인 요리에 첨가하면 요리에 맛과 신선함을 더한다.


▲ 레몬청 갈릭 드레싱과 오징어숙회

<재료>
오징어 2마리, 베이비싹채소 200g, 아스파라거스 3대, 아보카도 1개, 천일염 구운소금 약간
오징어마리네이드: 마늘가루 1큰술, 천일염 구운소금 1/4작은술, 통후추 곱게 갈은 것 1/2작은술, 파슬리가루 1/2작은술
레몬청갈릭드레싱: 레몬청 7큰술, 다진마늘 2큰술, 카놀라유 3큰술, 레몬청 안의 레몬 슬라이스 2조각, 천일염 구운소금 1/4작은술

<만드는 법>

1. 오징어는 몸통을 가르지 말고 내장을 뺀 후에 깨끗하게 씻어 구운 소금을 넣은 끓는 물에 데친다. 이후 찬물에 헹궈 식힌다.


2. 식힌 오징어는 가늘고 동그랗게 썰고 다리는 적당한 크기로 썬다.


3. 2의 오징어에 마늘가루와 천일염 구운 소금, 통후추 곱게 갈은 것, 파슬리가루를 뿌려 30분 정도 냉장고에 두고 재워둔다.


4. 베이비싹채소는 씻어 물기를 빼두고 아스파라거스는 8~9cm 길이로 썰어 소금을 넣은 끓는 물에 살짝 데친 후, 찬물에 헹궈 건져 물기를 뺀다.


5. 아보카도는 반을 갈라 껍질 벗기고 얇게 썬다.


6. 미리 만들어 놓은 레몬청의 레몬은 꺼내어 곱게 다지고 마늘도 작은 입자로 다진다. 볼에 모두 담고 레몬청과 카놀라유를 거품기로 저어 잘 섞은 후에 천일염 구운 소금으로 간을 해서 드레싱을 만든다.

7. 접시에 베이비싹채소와 아스파라거스, 아보카도, 오징어를 적당하게 담고 레몬청 갈릭 드레싱을 듬뿍 끼얹어 먹는다.

자료제공: 만나몰, 요리 개발: 요리연구가 이보은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05-14 11:19:21 수정 2018-05-15 10:48:17

#레시피 , #숙회 , #레몬청 , #갈릭 , #오징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