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TV보는 키즈맘] '득남' 추자현이 앓은 '임신중독증' 뭐길래?

입력 2018-07-10 16:49:34 수정 2018-07-10 16:52: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득남한 배우 추자현이 임신중독증을 앓았다고 고백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추자현은 지난 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 출연해 출산 후 근황과 함께 당시 추자현을 둘러싼 '의식불명'설에 대해 설명했다.

추자현은 "생각했던 것보다 걱정해주시는 분이 정말 많아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리려고 노력했다"라며 "노산이라 그런지 출산하고 임신중독 증상인 경련이 왔고 그 과정에서 폐에 이상이 왔다"고 당시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현재 몸 상태에 대해 회복 중에 있으며 아이 '바다'도 건강하다고 밝혔다.

추자현은 자신의 출산경험에 대해 "엄마가 된다는 게 이렇게까지 고통과 희생이 따른다는 걸 몸소 겪었다. 세상 모든 엄마들이 이런 과정을 다른 방식으로 느낄 뿐"이라며 "남편이 출산 과정을 함께 겪으니 '비로소 부부가 된 것 같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우효광 또한 "출산을 겪으면서 부모가 된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 아이를 낳는 건 다시 태어나는 것과 같더라. 아내가 저에게 선물을 주고 강하게 버텨줘 감사하다"고 말하며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서로를 생각하는 다정한 모습으로 '추우부부'라는 애칭을 얻을 만큼 큰 사랑을 받은 추자현·우효광 부부는 지난달 1일 득남 후 추자현이 출산 후 열흘째 의식불명 상태로 중환자실에 있다는 보도가 나와 대중들의 걱정이 이어진 바 있다.



추자현이 겪었던 '임신중독증'이란 임신성 고혈압 질환 중 하나로 임신으로 인한 변화에 몸이 적응하지 못해 나타나며 심한 경우, 산모에게는 전신경련(발작), 콩팥 이상, 폐부종과 같은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특히 경련 발작이 일어나는 자간증으로 이어지면 태아 성장부전이나 갑작스러운 태아 사망의 원인이 될 수도 있으며 임신중독증으로 인해 사망하는 전 세계 임산부는 연간 7만6000명, 태아는 연간 50만 명에 달하면서 임신과 관련된 사망 중 1위를 차지한다.

임신중독증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최근 최근 결혼 시기가 늦춰지며 35세 이상의 고령 임산부들이 늘며 이로 인한 임신중독증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높아진 위험에도 임신중독증은 임신부 스스로 증상을 감지하기 어려워 정확한 질환인식과 검사가 중요하다. 따라서 임신 초기인 14주 전, 임신중독증 선별검사를 통해 고위험 여부를 판단하고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한다. 또한 임신 32주 전에는 한 달에 한 번, 32주 이후에는 2주에 한 번 산전 검진을 받는 게 좋다.

사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동영상 캡쳐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7-10 16:49:34 수정 2018-07-10 16:52:36

#추자현 , #우효광 , #추자현 우효광 , #임신중독증 , #동상이몽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