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7월 출생아 2만명대로…'역대최저' 또 갈아치웠다

입력 2018-09-28 17:38:08 수정 2018-09-28 17:38: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7월 출생아 수가 2만 명대 중반을 기록하며 월간 기준 역대 최소 기록을 또 갈아치웠다. 전년 동월 대비 감소 추세도 32개월째 이어가 저출산 현상은 갈수록 심각해 지고 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7월 출생아 수는 2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8.2%(2400명) 감소했다. 7월 기준 출생아 수는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1년 이후 가장 적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1월의 1.1% 증가를 끝으로 32개월째 내리막을 걷고 있으며 지난 4월부터 4개월 연속 2만 명대 출생아 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출생아 수가 줄어드는 원인은 주 출산연령대인 30대 여성인구 및 혼인이 줄고 있기 때문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특히 올해의 경우 사상 최악의 출생아 수를 기록했던 지난해보다 더 심각한 수준을 보이면서 연간 출생아 수도 사상 최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올들어 7월까지 출생아 수는 19만8700명으로 1년 전(21만7500명)보다 8.6%(1만8800명) 줄었다.

시도별로 보면 부산의 출생아 수는 1500명으로 1년 전보다 200명 감소했으며 경남 역시 1300명으로 170명 줄었다. 세종과 강원, 제주 등 3곳은 1년 전과 비슷했으며 충북만 유일하게 증가했다.

7월 혼인 건수는 2만100건으로 1년 전보다 5.8%(1100건) 증가했다. 사망자 수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7월 사망자 수는 2만38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7.2%(1600명) 증가해 통계 집계 이후 7월 기준 역대 최대치를 나타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8-09-28 17:38:08 수정 2018-09-28 17:38:08

#통계청 , #출생아 , #저출산 , #인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