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文 대통령 "내년도 국공립어린이집 450개 더 만들겠다"

입력 2018-11-01 16:31:49 수정 2018-11-01 16:31: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재인 대통령은 국공립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확충하겠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1일 국회에서 열린 2019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국공립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여전히 많이 부족하다”며 “내년에 국공립 어린이집 450개를 더 만들겠으며 국공립 유치원 1000개 학급 확충도 내년으로 앞당겨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아동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교사의 처우개선으로 더 좋은 교육이 이뤄지도록 하겠고 초등학교 입학 후 온종일 돌봄도 대폭 확대하겠다”며 “국민의 안전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예산도 꼼꼼하게 챙겼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에 2조 2000억 원을 배정했다"며 "자살예방, 산업재해 방지, 교통안전 강화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생활 SOC로 생활환경과 삶의 질을 더 높이겠다"며 "국민체육센터 160개가 새로 들어서고 모든 시군구에 작은 도서관이 1개씩 생깁니다. 전통시장 450개의 시설을 현대화하고 주차장도 확충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어촌 뉴딜 300’을 통해 우선 내년에 70개 어촌․어항의 현대화를 지원한다"며 "도시재생과 농어촌 생활기반 지원은 구도심과 농촌지역의 활력을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내년에는 올해보다 50% 증가한 8조 7000억 원을 생활 SOC에 지원할 것"이라며 "아이 돌봄 서비스 지원 대상을 두 배로 늘리고, 사용시간도 연 600시간에서 720시간으로 확대했다"고 말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01 16:31:49 수정 2018-11-01 16:31:49

#문대통령 , #어린이집 , #유치원 , #국공립 , #문재인 , #대통령 , #확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