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출산 후 찾아오는 불청객 '탈모·흰머리'…치료법은?

입력 2018-11-03 08:22:00 수정 2018-11-05 16:27: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건강한 머리카락은 때로는 건강의 지표가 되기도 한다. 미세먼지와 스트레스 등 각종 유해 환경에 노출됐을 때 먼저 문제가 시작되는 부위이기 때문이다.

머리카락의 해부학 및 생리학을 이해하면 노화 과정과 머리카락 색소 침착 또는 머리카락의 최종 손실에 대해 알 수 있다. 머리카락의 노화 과정을 늦추는 여러 생물학적 제제가 있지만 불행히도 현재까지 자연 경과를 뒤바꿀 수 있는 약제는 존재하지 않는다. 이는 평소 예방하는 습관이 중요하다는 의미와 일맥상통한다.

최근에는 출산 후 생기는 호르몬 변화로 인한 탈모와 갑자기 늘어나는 흰머리가 고민인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흰머리의 원인은 나이가 들수록 머리카락의 멜라닌을 합성하는 멜라닌 세포의 수가 줄고 그 기능도 떨어지는데 있다. 이 때 정상적인 노화의 과정이 가장 많지만 드물게는 다른 원인 질환도 생각해야 한다. 혈액질환이나 갑상선 기능 이상, 다른 성인병 또한 원인일 수 있고, 유전일 수도 있다.

이러한 경우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필요하다. 의학적으로 여성의 경우 피부가 부신겉질스테로이드를 안드로젠으로 전환시켜 결과적으로 남성과 유사하게 탈모가 일어난다. 그러나 여성은 남성과는 다르게 머리숱이 전체적으로 적어지는 양상을 보인다.

또한 흰머리 환자의 경우에는 모발이식결과도 좋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두피약물관리를 통해정상적인 머리카락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처방을 한다. 최근에는 비타민, 샴푸, 로션을 비롯하여 메조테라피나 경피치료를 통한 치료방법 등도 많이 보편화 되었으며 그 중에서도 미녹시딜 등을 주로 사용하고 있다.

안동현 대영성형외과 원장


뿐만 아니라 잘 조합된 비타민과 미네랄 줄기세포배양액 성장인자를 함유한 국소적인 고압력 스프레이 방식은 통증이 거의 없으며 일주일에 한번 3개월 정도면 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이 치료법을 선호하는 숫자가 늘고 있다. 원리는 국소부위 모세혈관의 혈액순환을 활발히 만들어 건강하지 못한 두피부위의 머리카락에 필요한 영양을 직접 공급하는 것이다.

일상생활에서 스스로가 꾸준히 두피건강을 챙기는 것도 중요하다. 흡연이나 음주 , 과도한 스트레스 등은 치료효과를 반감시킬 수 있으므로 이를 관리해야 한다. 집에서 할 수 있는 두피 마사지나 적절한 두피근육이완 방법을 통해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면 도움이 된다. 잦은 염색과 두피자극을 피하며 규칙적인 운동과 충분한 수면, 휴식 등을 통해 두피 및 모낭에 충분한 영양분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도움말 안동현 대영성형외과 원장 / 정리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1-03 08:22:00 수정 2018-11-05 16:27:53

#헬스 , #뷰티 , #흰머리 , #산후탈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