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이낙연, 사립유치원 발언 논란 해명…"양면성 말한 것"

입력 2018-11-08 11:33:28 수정 2018-11-08 11:33: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립유치원과 관련한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사립유치원의 양면성을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총리는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사립유치원은 사유재산에서 출발한 것이 맞지만 아이들의 교육을 담당하고 누리과정의 지원을 받는 만큼 공공성과 이에 맞는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전날 예결위에서 사립유치원의 공공성 측면과 사유재산의 보호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이 총리의 발언을 환영한다는 입장문을 내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용진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 의원은 질의에서 총리의 발언은 사립유치원 개혁이 방향을 잡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시의적절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자신의 발언을 놓고 한유총이 교육당국을 저지했다고 했는데, 저지가 아니라 지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정부대책이 시행되고 이른바 박용진 3법이 통과되면 사립유치원 설립자들이 개인재산을 헌납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는 가짜뉴스라며 교육 당국이 적극적으로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08 11:33:28 수정 2018-11-08 11:33:28

#사립유치원 , #박용진 , #이낙연 , #총리 , #발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