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식약처 “‘비소 검출’ BCG 백신, 위험성 거의 없다”

입력 2018-11-09 17:24:04 수정 2018-11-09 17:24: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소가 기준 초과 함유된 경피용 결핵예방(BCG) 백신 파문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보건당국이 안전성을 또 다시 강조하고 나섰다.

식약처는 9일 회수 조치된 경피용 건조 BCG 백신에서 검출된 비소량이 허용량의 38분의1 수준이고 투여방법상 소량만 피부에 들어가기 때문에 위험성이 거의 없다고 밝혔다.

또한 몸 안으로 들어온 비소는 72시간 이내에 대부분 소변으로 배출된다며 "이미 접종을 받고 한 달 이상이 지난 아이들은 안전하다고 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현행법상 품질 기준을 지키지 못한 의약품을 회수하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에 BCG 백신을 회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식약처는 "해당 첨부용제에 함유된 극미량의 비소로 부작용이 나타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지만 만에 하나 부작용이 발생한 경우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이나 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로 신고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09 17:24:04 수정 2018-11-09 17:24:04

#BCG , #BCG백신 , #bcg 경피용 , #경피용bcg , #식약처 , #비소 검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