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유은혜 부총리 "아이 위한 돌봄교실 전국 확산"

입력 2018-12-04 10:56:58 수정 2018-12-10 15:08: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3일 "아이들을 위한 돌봄교실이 전국에 확산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날 충남 홍성초등학교 돌봄교실을 찾아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법 개정, 예산 지원,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지역별로 필요한 다양한 방식의 돌봄 체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취임하고 가장 먼저 제안·의결한 것이 '온종일 돌봄 지원단' 사업"이라며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가 각기 시행 중인 돌봄 사업을 지원단을 통해 협업한다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교육부는 오는 2022년까지 20만명을 대상으로 방과 후 돌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아이들이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문을 연 홍성·홍주초 온종일 돌봄교실은 교육부와 KB금융그룹의 협약 체결에 따라 충남교육청이 제공한 유휴 교실을 활용해 홍성군이 운영하는 전국 최초의 '학교·지자체 협업 운영 돌봄센터'다.

이곳은 오후 7시까지 맞벌이·저소득층·한부모 가정 등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에 저녁 급식과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유 부총리는 이어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한 뒤 이날 열린 홍성군 내포신도시 LH 주공단지 내 아동통합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 축사를 했다.

홍성군이 운영하는 아동통합지원센터는 방과 후 돌봄 공간과 공동육아 나눔터, 도서관, 가족 카페 등을 갖추고 있으며 학교 밖 초등 돌봄교실과 청소년 교실, 영유아 돌봄 서비스도 지원한다.

개소식에 참석한 양승조 충남지사는 "맞벌이 가정에서 홀로 방치되거나 안전하지 못한 돌봄 여건에 놓인 아이들을 위한 다 함께 돌봄센터를 2022년까지 10곳 더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2-04 10:56:58 수정 2018-12-10 15:08:02

#돌봄교실 , #유은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