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반려견 노로바이러스 검출 국내 첫 보고

입력 2019-01-02 16:22:00 수정 2019-01-02 16:2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체 감염 시 설사, 복통 등의 식중독 증상을 동반하는 노로바이러스가 반려동물인 개에서 검출됐다는 보고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나왔다.

이는 겨울철에 유행하는 노로바이러스가 사람과 동물 사이에 교차 감염될 수 있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2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 연구팀(정대균·유광수)이 국제학술지 'BMC 수의학연구'(BMC Veterinary Research) 최신호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국내 동물병원 및 동물보호소 등에서 수집한 개의 혈청 427개를 대상으로 유전자 분석을 한 결과, 15.9%(68개)에서 노로바이러스 항체 양성반응이 나타났다.

또한 같은 방식으로 수집한 개의 대변 샘플 459개 중에는 3.1%(14개)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국내에서 개의 분변과 혈청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외국의 경우는 지난 2007년 이탈리아에서 첫 보고가 나온 이후 포르투갈, 아시아 등지에서도 이런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이후 유럽 14개국에서 수집한 개의 혈청 분석에서는 노로바이러스 항체 양성률이 39%에 달한다는 결과도 제시됐다.

다만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개가 사람에게도 바이러스를 옮기는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가 없다.

전문가들은 노로바이러스 자체가 사람과 동물에 모두 감염될 수 있는 인수 공통감염병이고, 대표적 반려동물인 개가 사람과 밀접하게 접촉하는 만큼 교차 감염 가능성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1-02 16:22:00 수정 2019-01-02 16:22:00

#노로바이러스 , #바이러스 , #반려견 , #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